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난해 경기도민 국제거래 피해 4329건…의류·신발 30%

등록 2022.05.17 09:1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99.6% 온라인 거래서 발생
대행서비스 이용 피해 65.8%
경기도-소비자원, 피해예방·분쟁해결 협력 강화

associate_pic

국제거래 피해상담 품목.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는 지난해 해외 구매대행 등을 통한 도민의 국제거래 소비자피해가 4329건에 이른다며 온라인 거래 시 주의를 당부했다.

17일 도와 한국소비자원이 한국소비자원의 '국제거래 소비자 데이터베이스'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도민의 국제거래 소비자피해는 4329건으로, 99.6%(4313건)가 온라인 거래였고 현지 직접거래는 0.4%(16건)였다.

유형별로는 물품·서비스 구매, 물품배송 등 대행서비스 피해가 2846건으로 65.8%를 차지했고, 해외사업자와의 직접거래는 1288건으로 29.7%를 기록했다.

취소, 환불, 교환 지연이나 거부 관련 상담이 1591건(36.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배송 중 파손이나 배송 지연 등 배송 관련 불만 743건(17.2%), 제품 하자나 고객서비스(A/S) 불만 698건(16.1%), 위약금이나 수수료 불만 565건(13.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상담이 가장 많이 접수된 품목은 의류·신발 1263건(30.3%)이며 항공권 722건(17.3%), 정보통신(IT)·가전제품 408건(9.8%), 신변용품 357건(8.6%), 취미용품 344건(8.3%) 등도 다수 접수됐다.

도는 안전한 국제거래를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광고를 통해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유인하는 사업자 주의 ▲거래 전 사업자 정보 확인 ▲거래조건을 꼼꼼히 확인한 후 거래 ▲문제 발생시 신속히 판매자와 결제한 카드사에 이의제기 등을 권고했다.

도는 한국소비자원과 공동으로 국제거래 소비자피해 사전예방을 위해 맞춤형 소비자정보 홍보를 확대하고 분쟁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온라인 국제거래의 경우 국내법인 전자상거래 등에서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 적용되지 않거나 거래 안전장치가 부족해 사업자 신원확인이 쉽지 않은 만큼 거래 시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제거래와 관련된 소비자정보는 한국소비자원에서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crossborder.kc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기 의심 사이트 조회, 거래 상황별 활용할 수 있는 영문 예시 등이 제공되며, 국제거래 소비자피해 발생 시 상담 신청도 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