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국수산인 대책위, 'CPTPP 가입 반대' 건의서 정부 전달

등록 2022.05.17 21:23:04수정 2022.05.18 01:4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先 어업인 보호 대책 마련 後 가입 추진 촉구
정부 관계자 면담 수산업 보호 대책 마련 요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한국농축산연합회, 농민의길, 전국어민회총연맹 등 농어민 단체가 지난 4월13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전국농어민대회를 열고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가입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2022.04.13.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전국 수산인들이 정부에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반대 건의서를 전달했다.

수협중앙회는 17일 CPTPP 대책위원회를 열고 어업인 보호 대책을 논의한 뒤 'CPTPP 가입 반대 어업인 건의서'를 정부 측에 직접 전달했다.

CPTPP 대책위원회는 정부의 일방적인 CPTPP 가입 추진에 대응하기 위해 수협중앙회장을 비롯한 전국 권역별 수협 조합장과 한국수산업경영인연합회장, 한국여성어업인연합회장으로 구성된 기구다.

이날 대책위 회의에서는 일방적 CPTPP 가입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와 수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토대로 선 대책 수립 후 가입을 추진해 줄 것을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대책위는 이날 오후 3시 세종정부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정문에서 CPTPP 가입 추진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뒤 산업통상자원부 FTA 정책관과 해양수산부 수산정책실장에게 어업인 건의서를 전달하고, 어업인 보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이들은 "전국 102만 수산산업인은 CPTPP에 일방적으로 가입하려는 대한민국 정부로 인해 다시 한번 깊은 절망과 분노를 억누를 길이 없다"며 "이미 수 십년간 지속된 매립·간척, 바다모래 채취와 해상풍력 등 각종 개발행위 뿐만 아니라 코로나로 인한 선원 수급의 어려움 그리고 적조와 고수온 등 기후변화에 따른 수산자원 감소로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각종 FTA 체결에 따른 수산물 시장 개방확대,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한일어업협정 결렬로 인한 조업 구역 축소 등 바다를 생업의 터전으로 살아가는 우리 수산업은 벼랑 끝에 몰려 있다"며 "이러한 어려운 현실에 더해서 정부가 일방적으로 CPTPP에 가입한다면 수입수산물 확대와 수산보조금 금지 등 수산업을 말살하는 크나큰 시련이 쓰나미처럼 밀려올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12월 정부의 CPTPP 가입 추진 발표 이후 우리 어업인들은 전국 항포구에서, 세종시에서 그리고 서울 한복판 국회에서 생업을 포기하고 CPTPP 가입 저지를 위해 반대 목소리를 높였지만 정부는 이를 무시한 채 끝까지 가입을 추진하려고 한다"며 "전국 수산산업인은 정부의 일방적 CPTPP 가입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와 수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토대로 관련 대책을 수립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어업인 건의서에는 CPTPP 가입을 반대하는 전국 수산인들의 의견이 담긴 성명서와 CPTPP 가입에 따른 문제점, 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어업인 보호 대책 등이 담겼다.

특히 어업인 보호 대책에는 ▲어업용 석유류에 대한 과세 후 면세가 아닌 비과세 적용 ▲공익적 기능에 대해 보조하는 수산공익직불제 대상 확대 ▲수산정책보험에 대한 사회보험 성격을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