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ESG 직접 챙긴다”…NHN, 정우진 대표 직속 조직 신설

등록 2022.05.17 10:12: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사회 산하 ESG 위원회서 조직 신설 및 ESG 추진 전략 수립 승인
14개 그룹사 대표 참여하는 ‘ESG 회의체’도 구성

associate_pic

정우진 NHN 대표 [사진=NHN]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정우진 NHN 대표 직속으로 ESG 전담조직이 신설된다. 환경·사화·지배구조(ESG) 경영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17일 NHN은 그룹 차원에서 ESG 경영 추진을 위해 데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여기에는 정 대표를 비롯해 환경, 사회, 지배구조 각 영역별 관련 부서 리더·실무진급 임직원이 참여한다. ESG TF는 관련 경영 전략 계획에 따라 부서별 단기 및 중장기 추진 과제를 수립, 관리할 예정이다.

또 NHN은 ESG 회의체를 설립했다. 그룹사 전반으로 ESG 경영을 확대하려는 목적이다. 회의체에는 NHN 본사를 포함해 NHN AD, NHN아카데미, NHN빅풋, NHN벅스, NHN클라우드, NHN커머스, NHN DATA, NHN두레이, NHN에듀, NHN엔터프라이즈, NHN한국사이버결제, NHN링크, NHN페이코 등 총 14개 그룹사 대표가 참여한다.

NHN은 신설 조직을 중심으로 ESG 전략, 영역별 과제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ESG 회의체는 NHN 그룹 전반에 ESG 경영을 안착시키고, 각 사의 실천과 성과를 독려한다.

앞서 NHN은 지난 3월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를 신설하고 ESG 경영 강화를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ESG 위원회는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운영과 리스크 관리가 가능하도록 사외이사 3인으로 구성됐다. 김상욱 한양대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교수가 위원장을 맡았다. 위원회는 독립성을 기반으로 ESG 경영 관련 주요 전략 및 정책을 심의·의결한다. 또 과제 수행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9일 열린 ESG 위원회에서는 ESG 전담 조직 신설과 NHN ESG 추진 전략 수립안이 의결됐다.

NHN은 이 외에도 친환경 도심형 데이터센터와 사무 공간을 통해 에너지 절감에 힘쓰는 등 ESG 경영을 다각적으로 펼치고 있다. 향후 이 같은 ESG 경영 성과를 담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도 발간할 예정이다.

정 대표는 “올해는 그동안 각 그룹사에서 꾸준히 다져온 ESG 역량을 한데 모아 체계적 업무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NHN만의 ESG 가치를 정립할 수 있도록 전담 조직을 적극 가동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