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오 "정호영, 참 눈치 없다…협치 위해 본인이 그만둬야"

등록 2022.05.17 10:58:03수정 2022.05.17 11:17: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여당이 먼저 양보해야…尹, 진정성 보여줘야"
"민주, 총리 인준 후 따질 건 따지고 협치해야"
"술자리 절제해야…야당 만나 협치할 때 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이재오 비상시국국민회의 상임의장이 지난해 10월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17일 "협치는 항상 여당이 먼저 양보해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먼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상임고문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정 후보자) 본인이 참 눈치 없는 사람이다. 이 정도 되면 본인이 그만둬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상임고문은 '민주당에서 양심 불량 장관 후보자와 비서관을 먼저 정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는 말에 "민주당이 제대로 하려면 우선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협치의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정무수석이 야당에 찾아가 원내대표와 지도부를 만나 진심으로 마음을 담아 협치하자고 해야지 전화 한 번 하고 안 받으면 '통화가 안 된다' 이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며 대통령실 소통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민주당을 향해선 "총리 인준을 장관을 연계하지 말아야 한다"며 "총리는 인준한 다음 따질 건 따지고, 협조할 건 협조한다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것 안 되면 협조 안 한다고 하는 건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아빠찬스' 논란 등이 불거진 정 장관 후보자를 향해선 "참 눈치가 없다. 이 정도 되면 본인이 그만둬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법에 어긋나는 짓은 안 했을지 모르지만 국민 정서나 감정을 어기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본인이 그만두거나 안 되면 대통령실에서 '미안하지만 도저히 정국을 위해 안 되겠다, 당신이 사퇴하라'고 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총리 인준하고, 대통령은 문제 있는 장관을 임명 안 하겠다고 해 협치를 풀어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나라 정치 문화를 바꾸겠다, 인사 문화도 바꾸겠다고 기대하고 있는데 옛날과 같으면 국민이 실망할 것"이라며 "비서관이 문제가 있으면 바꿔야 한다"고 직격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선 "대통령의 의중도 국정을 운영하는 중요한 키 중의 하나가 법무부 장관이고 한 후보자를 쓴다고 하니 법에 크게 어긋나지 않으면 일단 맡기는 게 좋겠다"면서도 " 야당에 양해를 구해야 협치가 된다"고 강조했다.

이 상임고문은 또 윤 대통령에게 "술자리도 절제해야 한다"며 "술은 야당 의원과 지도부를 만나 협치할 때 '우리 술 한잔하고 진지하게 이야기해 봅시다'라면서 술을 해야지 친한 사람 만나 자꾸 술 먹어야 되겠나"라고 조언했다.

앞서 한 매체는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윤 대통령이 참모진들에게 점심시간을 활용한 대외 활동 강화를 주문하면서 '소통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낮술도 괜찮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필요하면 낮술을 마셔라'라고 발언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