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구산업 상생발전 위한 '부동산서비스협의체' 출범

등록 2022.05.17 11:52: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학·연 25개 기관 협의체 구성
신-구 산업 간 상생·동반성장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국토교통부가 17일 신구 산업 간 상생 발전을 위한 '부동산서비스 협의체' 첫 회의를 개최했다.

국토부는 이날 오전 한국부동산원 서울지역본부에서 부동산서비스 관련 업계·연구기관·학계가 참여하는 가운데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부동산서비스 협의체'는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IT) 발전 등으로 부동산서비스 분야에도 새로운 변화가 나타남에 따라 부동산서비스 분야의 기존산업과 신산업 간 상생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융합 서비스 발굴을 위해 구성·운영됐다.

이 협의체는 국토교통부 외 한국부동산원이 간사로 참여하고 전체 25개 기관이 참여한 2개 분과로 40여명으로 구성된다.

직방, 네이버, 디스코, 솔리데오시스템즈 등 프롭테크 업계와 함께 한국공인중개사협회, 한국감정평가사협회 등 기존 부동산경제단체, 한국부동산원, 국토연구원,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등 공공기관과 학계 교수 등 전문가가 참여했다.

좀 더 효율적이고 내실 있는 논의를 위해 관련 시장전망과 기술변화를 분석·공유하는 동반성장 분과(총괄분과)와 업계의 쟁점·현안을 점검하고 기존-신생 업계간 교류·협력방안 마련 및 제도개선을 발굴하는 상생조정 분과(감정평가·중개 소분과)를 운영한다.

정부는 본 협의체를 통해 기술 변화와 시장 전망 등을 업계와 공유하고, 프롭테크 및 기존사업자가 동반자로서 대응방안도 모색해 나가면서 상생협력이 가능한 정책수립 방안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한국부동산 이재광 부연구위원이 '부동산서비스산업 동향 및 기술변화 분석'을 주제로 발표하고, 경기대학교 김진유 교수의 '부동산 신-구 산업간 융·복합 협력방안 및 우수사례' 발표를 포함해 부동산서비스산업의 상생발전을 위한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오늘 회의를 주재한 국토교통부 진현환 토지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부동산서비스 산업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부동산서비스 협의체가 소통의 창구역할을 수행해 국민께 양질의 부동산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국민경제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