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찻집서 행패부린 50대 잡고보니 A급 지명수배자

등록 2022.05.17 13:33:56수정 2022.05.17 19:42: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제천=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 제천에서 술에 취해 행패를 부리던 A급 지명 수배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천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수배 중이던 50대 B씨를 검거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 14일 오후 7시30분께 제천시 영천동 한 찻집에서 술에 취한 채 행패를 부렸다.

그는 차를 마신 뒤 돈을 내지 않으려고 하거나 고성을 질러 험악한 분위기를 조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씨의 신원을 조회하는 과정에서 그가 A급 지명수배자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B씨는 폭행 사건 피의자로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던 중 잠적, 지난달부터 기소중지된 상태였다.

경찰은 B씨를 곧바로 검거해 검찰에 인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