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문잔치'를 아시나요…제주 결혼문화 특별전

등록 2022.05.17 14:53: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 민속자연사박물관 18일부터 9월 31일까지 진행

associate_pic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 ‘가문잔치’ 특별전 포스터.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제주의 결혼문화를 소개하는 특별전이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18일부터 제주의 결혼문화를 소개하는 ‘가문잔치’ 특별전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가문잔치’는 제주에서 결혼식 전날 치르는 잔치를 뜻한다. 예전 제주에서는 지금과 달리 결혼식 잔치를 사흘간 치렀다. 결혼식 이틀 전 돼지를 잡고, 하루 전 날 친지와 이웃 등이 모여 ‘가문잔치’를 했다. 당일 날도 잔치가 이어지고 결혼식 다음날은 ‘사돈잔치’다.

민속자연사박물관 측은 이번 특별전을 통해 제주의 전통 결혼문화를 접하고 관광객들에게 제주의 독특한 결혼 풍습을 경험 할 수 있도록 했다.

70여장의 사진과 결혼예물 등을 통해 세대 간 달라진 결혼 양상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특별전은 제주문화원과 공동 기획됐고 박물관 별관(수눌음관) 특별전시실에서 오는 9월31일까지 진행된다.

노정래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섬이라는 환경에서 제주의 독특한 민속문화를 다양한 형태의 전시로 보여주고자 계획했다”며 “5월 가정의 달과 박물관 및 미술관 주간(5월13~22일)을 맞아 많은 관람객이 찾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