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백혜련 "전화통화 진실공방 끝내려면 尹이 강용석 고발해야"

등록 2022.05.17 15:24:47수정 2022.05.17 21:5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대위 백혜련 수석대변인 기자회견
"윤 대통령이 강 후보 고발해 사실관계 명확히 밝혀야"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선대위 백혜련 수석대변인이 17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전화통화 진실공방'을 끝내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강용석 무소속 후보를 직접 고발해야 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2.05.17. iambh@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선대위 백혜련 수석대변인은 17일 '전화통화 진실공방'을 끝내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강용석 무소속 후보를 직접 고발하라고 촉구했다.

백 대변인은 이날 오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방을 끝내기 위해 윤 대통령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강 후보를 고발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개입이 문제되자 윤석열 대통령실은 '대통령은 강 변호사와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강 후보는 언론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윤 대통령과 사법연수원 동기', '원래 전화하는 사이' 등 친분을 과시하고 통화 날짜까지 적시하면서 사실임을 재차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 후보가 윤 대통령과의 전화통화라며 공개한 '왜 김동연을 공격해야지 김은혜를 공격하냐'라는 발언은 도지사 선거를 지휘하는 것과 다름 없다. 강 후보의 발언이 사실이라면 윤 대통령이 국회에 와선 협치를 말하면서 뒤로는 야당 후보를 공격하라고 지시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 막 취임한 대통령이 지방선거에 영향을 끼치고 싶은 것이 아니라면 직접 이 진실공방을 끝내야 한다"며 "대통령실의 반박에도 '통화한 것이 분명한 사실'이라는 강 후보를 그대로 두고 본다면 국민께서는 윤 대통령이 본격적으로 지방선거에 개입하려 한다 판단할 것"이라고도 했다.

백 대변인은 "선거법상 문제만이 아니라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느냐의 문제로 바뀌었다. 한 쪽이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며 "어느 것이 진실인지 국민이 알아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강 후보가 거짓말을 한 것이라면 도지사 후보직을 내려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 대변인은 "전 국민 상대로 허위사실을 여러 번 유포한 사람이 도지사 후보직을 유지하는 건 도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후보자의 도덕성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에 사과로 끝낼 게 아니고 사퇴까지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