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초대 질병청장 정은경 퇴임 "직원들 헌신, 영광이었다"[뉴시스Pic]

등록 2022.05.17 19:59:19수정 2022.05.18 01:3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 초대청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눈 뒤 '#덕분에'를 하고 있다. 2022.05.17.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고승민 이연희 강종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새 질병관리청장에 백경란 삼성서울병원 교수를 임명한 가운데, 정은경 청장이 이날 오후 3시께 청주 오송 질병청에서 직원들을 만나 간소하게 이임식 겸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며 조용히 물러났다.

정 청장은 이임사를 통해 "코로나19 유행 극복과 질병 관리 발전에 기여할 수 있어서 제게 커다란 보람이자 영광이었다"면서도 "무거운 짐을 남기고 떠나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직원들에게 "어려운 순간들이 많았지만 여러분들의 사명감과 열정,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에 함께 위기를 극복해왔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의 결정과 판단이 국민 생활과 안전에 큰 영향을 미쳐 질병청의 책임이 막중해졌다"며 "국민의 시선과 기대가 부담스럽고, 무겁게 느껴질 것이다. 책임감은 무겁게 가지되, 더 자신을 갖고 서로를 격려하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 믿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질병청이 국민들의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 구성원들의 전문성을 갈고 닦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정 청장은 "국민들의 신뢰와 보건의료분야의 리더십은 우리의 전문성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면서 "여러분 개개인의 전문 역량이 우리 기관의 역량이고 우리나라 질병관리 정책 및 연구개발 역량임을 항상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청장은 2017년 7월 문재인 정부 첫 질병관리본부장으로 발탁된 뒤 2020년 9월 질병관리본부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되면서 초대 질병관리청장으로 임명됐다.

그는 2020년 1월 코로나19의 국내 유입 이후 중앙방역대책본부장으로서  'K-방역'의 아이콘으로서 핵심 방역조치를 이끌었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 초대청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눈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5.17. ppkjm@newsis.com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 초대청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눈 뒤 '#덕분에'를 하고 있다. 2022.05.17. ppkjm@newsis.com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 초대청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직원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떠나고 있다. 2022.05.17. ppkjm@newsis.com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 초대청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직원들의 배웅을 받으며 청사를 떠나고 있다. 2022.05.17. ppkjm@newsis.com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 초대청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청사을 떠나고 있다. 2022.05.17. ppkjm@newsis.com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 초대청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눈 뒤 '#덕분에'를 하고 있다. 2022.05.17. ppkjm@newsis.com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 초대청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2022.05.17. ppkjm@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kkssmm99@newsis.com, dyhlee@newsis.com, ppkj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