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대기, 대통령 관저 신축 계획 묻자 "해야한다 생각"

등록 2022.05.17 22:14:41수정 2022.05.18 01:5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박홍근 "외교부 장관 공관 비우라더니 신축?"
"이런 주먹구구가 어딨나…예산 더 들어가"
金 "국회 동의 당연…제 생각입니다" 물러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대통령 관저와 관련해 "향후에 신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박홍근 위원장이 '관저를 향후에 신축하나 안하나'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어 '관저 신축 비용을 국회 동의를 구했나'는 질문에는 "아직 계획 자체가 없다"라고 했다.

그러자 박 위원장은 "관저 사용한다고 외교부 장관 관저를 다 비우라고 해놓고 신축을 한다? 이런 주먹구구가 어딨나. 깜짝 놀라겠다"며 "왜 이렇게 무리하게 하나. 부수적으로 예산이 얼마나 더 들어갈지 모른다"고 꼬집었다. 

관저 신축은 당초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계획에 없었다는 지적을 한 것이다.

이에 김 실장은 "당연히 국회에 동의를 받고 (관저 신축을)해야죠"라며 "(신축은) 제 생각입니다"라고 한발 물러섰다.

윤석열 대통령은 현재 서초 자택에서 용산 대통령실로 출퇴근하고 있다. 한남동 공관 리모델링이 끝나는 대로 관저로 옮길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