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운영위 퇴장…野 "이게 무슨 협치냐" 반발

등록 2022.05.17 22:29:10수정 2022.05.18 00:31: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고민정 "오만함의 극치…사과 요구"
김병주 "일하는 국회의 정신 위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윤재순 총무비서관 의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 도중 국민의힘 의원들이 일제히 퇴장한 데 대해 "이게 무슨 협치냐"며 반발했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10시께 운영위원회 회의 4차질의 도중 국민의힘 의원들이 퇴장하자 "윤석열 대통령은 시정연설까지 와서 본인은 의회주의자라고 얘기까지 하면서 협치를 얘기하셨다"며 이같이 반발했다.

고 의원은 "본인들이 운영위원회에 대해서 아무런 준비를 하지 않아 추가 질의가 없는 부분에 대해 굉장히 불쾌한 행동을 하고 나가신 데 대해 아주 유감을 표한다"며 "특히 송언석 국민의힘 간사가 보인 모습은 바로 앞자리에 앉아 잘 봤는데 굉장히 오만함의 극치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또 "야당 의원들이 부당한 것을 요구한 것도 아니고 없는 것을 얘기한 것도 아니고 운영위원회에서 꼭 필요한 부분을 질문한 것인데 여기에 대해 저런 태도를 가지는 것에 대해 굉장한 유감"이라며 "송 간사를 비롯해 여기에 대해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병주 민주당 의원도 "오늘(17일) 모처럼 (윤석열 정부 때) 처음 열린 운영위원회기 때문에 위원들의 질문을 보장할 수 있는 권리를 줘야 한다"며 "국민의힘에서는 질문하겠다는데 이것을 비토 놓고 나가는 것은 국회의 정신, 일하는 국회 정신을 위배한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강민정 민주당 의원의 질의 도중 일제히 퇴장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이 강 의원 질의에 집중하지 못하고 퇴장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바라보자 운영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금 어디 보고 계시냐. 여당 간사가 나가니 불안하시냐"라고 핀잔을 주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