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재순 "제 부덕의 소치"…민주당 "尹에 부담, 빠른 결단해야"

등록 2022.05.17 23:04:18수정 2022.05.17 23:13: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재순, 재차 사과…"모든 비난, 제가 오롯이 받아야"
박홍근 "빠른 결단이 정부 위해 좋은 길이라는 충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며 성비위 논란에 사과하고 있다. 2022.05.1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17일 자신의 성 비위 논란과 성추행 미화하는 표현을 담았다는 시집 논란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이에 운영위원장을 맡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윤 비서관을 향해 거취 표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윤 총무비서관은 이날 저녁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제가 어떠한 행동을 했던 제 부덕의 소치이기 때문에 모든 비난은 제가 오롯이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낮은 자세를 보였다.

박 위원장이 윤 비서관을 향해 사퇴 결단을 묻자 "위원님들께서 우려하시고 염려하신 부분 충분히 새기겠다. 앞으로 더 열심히 반듯하게"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에 박 위원장은 목소리를 높이면서 "그렇게 어물쩍 넘어가지 말라. 가면 갈수록 윤석열 대통령에게 부담을 본인이 주고 있다"며 "정부가 국민들의 신뢰 속에서 출발해야 하는데 지금 여기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빠른 결단이 정부를 위해서 좋은 길이라고 하는 제 충언을 새겨들으시기를 바란다"고 꼬집었다.

앞서 윤 비서관은 이날 오후에 열린 운영위원회에서도 지나간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식으로든 그게 국민들에게 상처가 되고 불쾌감을 느꼈다면 사과드려야 맞다고 생각한다. 그 점에 대해 먼저 사과드리겠다"고 전했다.

윤 비서관은 지난 1996년 검찰 주사보 시절 여성에 대한 불필요한 신체접촉, 2012년 여성 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언행으로 인사처분을 받은 바 있다. 2002년 펴낸 시집 '가야 할 길이라면'에는 지하철 내 성추행을 옹호하는 표현이 들어있어 논란이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