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월을 드립니다'…5·18민주화운동 42돌 기념식 거행

등록 2022.05.18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념사에 5·18정신 헌법 전문 명시 언급 관심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5·18민주화운동 42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민중항쟁 추모제가 열리고 있다. 오월 어머니의 한을 표현한 추모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22.05.17. wisdom21@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가치를 계승하는 5·18 42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거행된다.

'오월을 드립니다'를 주제로 한 이날 기념식에는 5·18민주유공자·유족·정계 인사 등 2000여 명이 참석한다.

기념식에서는 5·18의 역사·가치 계승을 통한 통합의 메시지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진실 규명을 통한 용서·화해로 국가폭력 피해자의 아픔을 치유해야 한다는 염원도 모은다.

기념식은 헌화·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추모 공연, 기념사, 기념 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55분 동안 열린다.

대학생 2명이 5·18의 진실과 역사적 의미를 담은 경과를 보고한다. 기념사에서는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명시하겠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추모 공연은 '오월의 진실'이라는 주제를 담은 영상으로 시작된다. 영상은 영화 '택시 운전사'를 본떠 '오월의 택시, 진실을 향해 달린다'라는 내용으로 꾸며진다.

5·18 역사의 현장인 오월길을 달리는 택시에 역사 전문가와 유공자, 배우, 미래 세대 등이 함께한다.

공연에 앞서 5·18 유공자와 유족, 일반 시민, 학생 등 5명이 '희망 가득한 나의 오월을 드립니다'라는 영상을 통해 각자 느끼고 경험한 '자신만의 오월'을 소개한다.

'행복의 나라로' 합창과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끝으로 기념식이 마무리된다. 이후 5·18 희생자 묘역을 참배하며 앞서간 이들의 숭고한 넋을 기린다.

보훈처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5·18 정신 위에 굳건히 뿌리를 내리고 있다"며 "5·18의 고귀한 정신을 오롯이 계승해 희망 가득한 오월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