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파월 美연준의장 "인플레 안정될 때까지 금리 계속 인상"

등록 2022.05.18 06:08: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립적 수준 넘어서도 주저 안 해…망설이지 않을 것"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4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종료 이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준은 이번 FOMC에서 기준금리를 0.5%p 인상하고, 6월1일부터 대차대조표 축소를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2022.05.05.photo@newsis.com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인플레이션 안정을 위한 금리 추가 인상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행사에서 "우리는 인플레이션을 다시 낮출 수단과 결의를 보유했다"라며 "인플레이션이 명확하고 납득할 만한 수준으로 내려가는 모습을 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맥락에서 물가가 건강한 수준으로 낮아지기 시작할 때까지 금리 인상을 계속하겠다며 "(금리 인상이) 널리 이해되는 중립적 수준을 넘어서는 일을 수반한다면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 상황이 적절하고 인플레이션이 내려갔다고 느낄 때까지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 지점까지 갈 것이다. 그렇게 하는 데 조금도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지금은 인플레이션을 2%대로 끌어내리고 다가오는 시간에 단단히 집중할 때"라며 "누구도 우리의 결의를 의심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이달 초 기준금리 0.5%p 인상을 결정한 바 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향후 두어 차례 회의에서 추가 0.5%p 인상을 결정하는 데 광범위한 지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물가를 다시 안정시키는데는 일정 부분 고통이 수반될 수 있다"라면서도 "우리는 강력한 노동 시장을 유지할 수 있다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경제 봉쇄가 향후 인플레이션 전망을 어둡게 할 수 있다고 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