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세 미만 영아 안전사고 92.2%가 가정서 발생

등록 2022.05.18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작년 영아 119구급출동 30.7% 생활안전사고
낙상 사고 '최다'…기도폐쇄>넘어짐>화상 順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영아 사고유형별 발생 현황. (자료= 소방청 제공) 2022.05.18.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2세 미만의 영아 안전사고 10건 중 9건은 가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소방청이 18일 내놓은 '2021년도 구급출동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영아 구급출동 건수는 총 8014건이고 이 중 2485건(30.7%)이 '생활안전사고'였다.

사고의 92.2%는 가정에서 발생했다.

사고 유형별로는 낙상(떨어짐) 사고가 48%(1170건)으로 가장 많았다. 사고 장소는 침대(611건), 보호자가 업거나 안고 가다 낙상(239건), 소파(76건), 의자(70건), 유모차(30건) 등의 순으로 많았다.

낙상 사고 다음으로는 기도 폐쇄(22%·534건), 넘어짐·부딪힘 등(18%·438건), 화상(9%·217건), 손·발 끼임(2%·63건), 익수(1%) 등의 순이었다.

기도 폐쇄 사고의 경우 비닐종류(151건)가 가장 많았다. 보호자 약을 포함한 해충제(14건), 수은 건전지(13건), 담배(5건 등 중독 위험이 높은 물건들도 있었다.

화상 유형별로는 전기주전자(37건), 국(36건), 뜨거운 물(34건), 목욕(18건) 순으로 나타났다.

손·발 끼임 사고의 3건 중 2건(66.7%)이 '방 문'에 의한 것이었는데 문닫힘 보호대를 이용하면 사고 예방이 가능하다. 침대와 벽 사이에 아이가 끼어 신고된 건수도 4건이 있었다.

영아는 4~5개월이 되면 뒤집기를 시작으로 8개월이면 앉기와 기기, 9~10개월이면 잡고 서기가 가능하다. 12개월이면 걷기를 시작한다.

발달단계 특성상 입으로 물체를 확인하는 '구강기'에 해당해 아이 주변에 입 안에 들어갈 수 있는 작은 물체를 놔둬서는 안 된다.잠을 자던 중 뒤척이다 침대 틈 사이에 낄 수 있어 틈을 없애거나 쿠션 등으로 메우는 것이 바람직하다.

소방청은 오는 6월 가정 내 안전점검표를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생활 속 영유아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이상무 소방청 생활안전과장은 "영아 안전사고는 부모들의 관심과 작은 실천으로도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