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中 봉쇄조치 길어지면 韓 경제성장률 하락"

등록 2022.05.18 11:19:54수정 2022.05.18 11:2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무협, '중국의 봉쇄조치 시나리오별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중국의 봉쇄 시나리오별 한국 국내총생산 축소 영향.(표=한국무역협회 제공) 2022.5.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중국의 '제로코로나' 정책으로 인해 봉쇄조치가 강하고 길게 이어질수록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하락하는 등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18일 발표한 '중국의 봉쇄조치 시나리오별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중국의 최종수요가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기여한 비중은 7.5%로 해외 국가 중에서 가장 컸다.

중국이 '제로코로나' 정책으로 봉쇄조치를 내리고 이로 인해 수입수요가 감소하면 한국의 대중 수출뿐 아니라 경제성장률 하락까지 우려된다는 분석이다.

중국의 봉쇄조치를 ▲봉쇄강도(전면 또는 부분) ▲봉쇄지역 크기(중국 GDP 비중 10∼50%) ▲봉쇄기간(6∼10주) 등으로 구분해 분석한 결과를 통해 이 같이 분석됐다.

해당 시나리오 중 현실적인 가정의 하나인 '중국 GDP의 30% 차지하는 지역에 대한 8주 전면봉쇄'를 산정하면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3.4%포인트 하락하고 이로 인해 우리나라의 GDP 성장률도 0.26%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까지 중국이 봉쇄조치를 내린 곳은 상하이와 베이징으로 두 지역으로 해당 지역이 중국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4%에 달한다.

봉쇄지역의 경제비중이 10% 수준일 때 전면봉쇄 기간에 따라 중국 GDP는 0.85%포인트(6주)∼1.4%포인트(10주) 하락하고 이로 인한 한국 GDP 성장률은 0.06%포인트(6주)∼0.11%포인트(10주)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화돼 중국 GDP의 10.9%를 차지하는 광둥과 10.1%를 차니하는 장쑤 등까지 봉쇄가 확대되면 봉쇄지역의 경제비중이 중국 전체의 30%에 이르게 된다. 이 경우 봉쇄 시나리오에 따른 한국의 GDP 성장률은 최소 0.05%포인트(6주 부분봉쇄시)에서 최대 0.32%포인트(10주 전면봉쇄시) 하락할 것으로 추정됐다.

8주 전면봉쇄를 가정하면 한국 GDP 성장률은 0.26%포인트 하락하는 가운데 제조산업별로는 전기장비(-0.08%포인트), 화학(-0.024%포인트), 기초·가공금속(-0.016%포인트) 순으로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강내영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봉쇄조치로 야기된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가 중국에 대한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국들의 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며 "중국의 봉쇄조치 장기화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우리 정부와 기업의 대비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