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넷마블·세아 등 주채무계열 편입…HMM·대우건설 제외

등록 2022.05.18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2개 계열기업군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
HMM, 해운업 실적 호조에 차입금 상환 영향
넷마블, M&A 등 투자 확대에 총차입금 증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주채무계열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주채무계열에 중흥건설, 넷마블, 세아 3개 계열이 신규 편입됐다. HMM, 장금상선, 대우건설 3개 계열은 제외됐다. 금융감독원은 매년 총차입금과 은행권 신용공여가 일정금액 이상인 계열기업군을 '주채무계열'로 선정하고 있다.

금감원이 18일 발표한 '2022년 주채무계열(32개) 선정' 자료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해 말 총차입금이 1조9332억원 이상이고, 은행권 신용공여 잔액이 1조763억원 이상인 32개 계열기업군을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

전년도 주채무계열(32개)과 비교할 때, 중흥건설, 넷마블, 세아 계열이 신규 편입(3개)됐다. 넷마블과 세아는 M&A 등 투자 확대에 따른 총차입금이 증가했다. 중흥건설은 대우건설을 인수했다.

HMM, 장금상선, 대우건설 주채무계열은 제외됐다. HMM, 장금상선은 해운업 실적 호조에 따른 차입금 상환으로 은행권 신용공여가 감소했다. 대우건설은 중흥건설 계열로 편입됐다.

상위 5대 계열로는 총차입금 기준 현대자동차, SK, 삼성, 롯데, LG 순으로 꼽혔다. 삼성은 전년도 2위에서 3위로, SK는 3위에서 2위로 순위가 변동했다.

32개 주채무계열의 주채권은행은 우리(10개), 산업(8개), 하나(6개), 신한(5개), 국민(2개), SC(1개) 등 6개 은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말 32개 주채무계열의 소속기업체 수는 5552개사로 지난해 주채무계열(32개, 5096개사) 대비 456개사(8.9%) 늘었다.

계열별 소속기업체 수는 한화(707개사), SK(657개사), 삼성(638개사), CJ(432개사), LG(431개사), 현대자동차(422개사), 롯데(297개사) 순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 대비 소속기업체 수 변동이 큰 계열은 SK(162개사 증가)와 한화(155개사 증가)로 친환경 에너지 사업 확장 등이 주된 원인이었다.

지난해 말 은행권의 기업 신용공여 잔액은 1608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73조4000억원(12.1%) 증가했다.

올해 주채무계열(32개)의 은행권 신용공여액은 277조1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1조2000억원(8.3%) 늘었다. 총차입금은 546조3000억원으로 전년 보다 25조2000억원(4.8%) 증가했다.

한편, 상위 5대 계열의 지난해 말 은행권 신용공여액과 총차입금은 각각 138조2000억원(전체의 49.9%)과 320조원(전체의 58.6%)으로 전년 대비 각각 10조4000억원(8.1%), 19조2000억원(6.4%)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재무구조평가 결과, 재무구조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계열은 주채권은행과 약정을 체결할 것"이라며 "주채권은행은 약정 체결 계열의 자구계획 이행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대기업그룹의 신용위험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