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故김용균 母 "尹대통령 구의역에서 중대재해법 논의하자"

등록 2022.05.18 13:13: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미숙씨·민주노총 "18일 구의역에서 만나자"
"모든 사업장 대상 중대재해처벌법 강화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 요구서한 전달 기자회견을 갖고 이달 28일 구의역에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남을 요구하고 있다. 2022.05.18.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고(故)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가 18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구의역에서 만나 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 대해 논의하자고 요구했다.

김미숙 김용균재단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함께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무력화하겠다고 겁박한다"며 "모든 사업장을 포괄해 국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국민 목숨을 지킬 대통령이 노동자 목소리 묵살하겠다는 해괴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18일 구의역에 윤석열 대통령이 와서 우리의 말을 듣고 함께 풀어나가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박준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직쟁의부실장은 "많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부의 국정과제가 발표되면서 가슴을 치며 분통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어렵게 사람 구하자고 만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손 보겠다는 목소리가 나오는데, 분통이 터진다"고 전했다.

이태의 민주노총 부위원장도 "청년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가 죽을 수밖에 없었던 현장에서 죽음을 막을 수 있는 정책을 대통령과 함께 얘기해 보자는 것"이라며 "생명과 공공기관을 살리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은 구의역에서 비정규직자들과 만나자"고 전했다.

이들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논의와 함께 ▲상시 지속 업무의 모든 비정규직 고용 금지와 정규직 직접 고용 의무 법제화 ▲비정규직 차별 금지 법제화와 간접 고용 노동자들에 대한 중간착취 금지 ▲비정규직 대책 마련을 위해 윤석열 정부와 노동조합의 만남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오전 11시46분께 기자회견을 마치고 대통령 집무실로 요구 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이동했지만 경찰에 가로막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