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진제약·아리바이오,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 협력

등록 2022.05.18 13:39: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삼진제약-아리바이오 공동 연구 업무 협약식. 왼쪽부터 최용주 삼진제약 대표이사, 정재준 아리바이오 대표이사. (사진=삼진제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삼진제약은 치매치료제 개발 기업 아리바이오와 ‘신약 개발 공동 연구와 협력’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삼진제약과 아리바이오는 난치성질환 치료제 분야의 연구개발, 신약 후보물질 도출과 개발 연구,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 등을 공동 진행할 예정이다.

삼진제약은 지난 해 준공한 마곡연구센터의 첨단시설과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아리바이오가 개발 중인 다양한 후보물질의 도출 및 제제 연구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산학연 공동 연구개발(퇴행성 뇌질환 신약, 알츠하이머성 치매 플랫폼)과 도네페질 성분 치매 치료제 ‘뉴토인’, 콜린알포세레이트 성분 뇌기능 개선제 ‘뉴티린’ 등 중추신경계 제품 개발 경험을 연계해 시너지를 만들 계획이다.
 
최용주 삼진제약 대표이사는 “아리바이오가 치매치료제로 개발 중인 AR1001이 미국 임상 3상 진입을 하는 중요한 시기에 전략적 제휴를 맺게 됐다”며 “앞으로 첨단 연구개발 인프라와 중추신경계 질환 제품 개발 노하우를 접목해 공동 연구에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