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화손보, '상해질병치료지원금' 특약 배타적사용권 획득

등록 2022.05.18 14:12: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한화손해보험은 무배당 LIFEPLUS 소득안심 건강보험의 '상해질병 치료지원금' 특약이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보장은 연간 치료비 규모가 일정수준 이상인 경우 발생하는 경제공백을 보완하고 일상복귀를 돕는다는 점에서 독창성을 인정받았다.

급여 본인부담금의 연간 합산 금액이 보험금 지급기준 이상이 될 경우 보험금을 지급해 장기적·지속적인 치료로 소득창출의 기회가 상실되는 위험을 보장한다. 여기서 보험금 지급기준은 고정된 금액이 아닌 임금근로자 중위소득에 기반한다.

상해질병치료지원금은 지급기준인 임금근로자 중위소득을 3단계(50%, 100%, 200%)로 구분해 연간 급여의료비가 각 단계 이상으로 발생했을 때, 보험금을 지급하도록 설계됐다. 현재 이 상품에는 2019년 공표된 234만원이 적용돼 있어 단계별로 117만원, 234만원, 468만원 이상 의료비가 발생한 경우 보험금이 지급된다.

또 연1회 대신 최초 1회만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실속있는 특약도 제공하고 있으며, 고심도 치료자를 위해 중위소득 300% 이상의 단계도 만들어 가입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 특약은 보험 가입기간 내내 보험료의 변동이 없는 비갱신형이며, 그간 실손 의료비보험에서 보장되지 않았던 임신출산, 정신과질환, 선천성질환과 같은 모든 질병상해(고의 또는 중과실 제외)가 의료비 총액 산정 시 포함된다.

한화손해보험 관계자는 "매년 고액의 의료비가 꾸준하게 발생하는 고객이 일상 생활자금을 대비할 수 있도록 새로운 위험률을 개발해 특약을 만들었다"며 "회사는 향후에도 소비자의 편익을 고려해 보험 산업의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