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2박3일 '공식 방문'...21일 한미정상회담서 공동선언 발표

등록 2022.05.18 15:17: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식 방문 형식…취임후 역대 최단 기간내 성사
바이든도 인도·태평양 첫 방문지로 한국 선택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 (현지시간)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열린 아시안·태평양계 미국인 문화유산의 달 리셉션을 열고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발생한 캘리포니아 교회와 뉴욕 슈퍼 총격 사건을 언급하며 "증오를 어떻게 끝낼 것인가에 대해서만 얘기할 것이 아니라 증오를 발생시킨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에 관해서도 얘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2022.05.18.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방한한다.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공동선언을 발표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8일 대통령실 국민소통관 브리핑룸에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공식방문 형식이며, 역대 대통령 중 취임 후 최단기간인 11일 만에 이뤄지는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도 인도 태평양 첫 방문지로 한국을 선택했다는데 상징성이 있다"고 밝혔다.

김 차장에 따르면 한미 양국은 윤 대통령 당선 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때부터 접촉하며 정상회담을 준비해 왔다고 한다.

이미 공동 선언과 합의 내용은 대부분 완성 단계라는 게 김 차장의 설명이다.

김 차장은 "동아시아와 글로벌 평화를 강화하기 위한 한미동맹을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는 게 이번 한미동맹의 비전"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