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돌아온 김태균, 첫 홈런·타점…창단 첫 승리까지

등록 2022.05.18 14:40: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첫 승리. 2022.05.18. (사진=MBN '빽투더그라운드'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탑클래스가 니퍼트의 호투와 김태균의 불방망이로 창단 첫 승리를 거뒀다.

17일 방송된 MBN '빽투더그라운드'에서 탑클래스 팀이 성균관대 야구부를 10대 7로 꺾으며 창단 첫 승리를 거뒀다.

이날 방송에서 김인식 감독은 이대형(중견수) 양준혁(지명타자) 타자 윤석민(유격수) 김태균(1루수) 마해영(2루수) 채태인(좌익수) 최준석(3루수) 현재윤(포수) 윤현민(우익수)로 라인업을 짰으며 선발투수는 이한진이 낙점됐다.

경기에 앞서 프로야구 레전드 투수 박철순이 시구와 탑클래스 선수들에 진심어린 응원을 건네 감동을 선사했다.

1회 초 무사 만루 위기에 놓였던 이한진은 병살을 유도하며 위기를 넘겼고 방망이가 침묵했던 4번 타자 김태균이 1회 말 첫 안타를 신고함과 동시에 타점까지 기록했다.

그러나 경기는 4회초 이대형이 뜬공을 놓치며 성균관대는 7대 1까지 점수를 벌렸다.

콜드 게임까지 걱정해야 되는 상황의 7회 초에 김인식 감독은 투수를 니퍼트로 교체하고 주장 홍성흔을 14년만에 포수로 복귀시켰다. 니퍼트의 배려로 입스를 극복한 홍성흔은 그와 프로에서도 보지 못한 배터리 조합을 맞췄고 현역시절의 프레이밍까지 다시 되살렸다. 니퍼트 역시 최고구속 146㎞/h를 기록하며 세 타자 연속 삼진으로 이닝을 빠르게 마무리했다.

7회말, 탑클래스는 연속된 밀어내기 볼넷으로 3점 추가 후, 대타 안경현의 적시타로 7대 5로 뒤쫓는데 성공, 이후 이대형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7대 7 동점을 만들어냈다. 김인식 감독은 여기서 투수 봉중근을 2사 2, 3루 상황에서 대타로 기용했는데 봉중근은 짧은 땅볼을 치고 질주 및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내야안타를 기록하며 역전에 성공시켰다.

9대 7 앞선 상황에서 맞이한 8회 말에 4번 타자 김태균이 창단 첫 홈런을 터뜨렸다. 이어진 9회초에 니퍼트와 이동현이 상대타선을 완벽히 제압하며 탑클래스는 최종스코어 10대 7로 창단 첫 승리를 거뒀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