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적자' 한전, 긴급 비상대책 회의…6조원 이상 고강도 재무개선

등록 2022.05.18 16:00:00수정 2022.05.19 09:11: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전 등 11개사 참석…경영 위기 극복 자구책 단행
연료 공동구매·긴축경영…부동산·해외자산 등 매각
사장단 "현재 위기, 구조·제도적 문제 해결 기회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한국전력공사 전력그룹사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하는 그룹사 대표자들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2022.05.18.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올해 1분기에만 8조에 가까운 적자를 낸 한국전력(한전)이 18일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고강도 자구책을 단행하기로 했다.

한전과 발전사회사 등 전력그룹사 사장단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서초구 한전 아트센터에서 '전력그룹사 비상대책위원회'를 긴급 개최하고 이같은 사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한전을 비롯해 한국수력원자력, 남동발전, 중부발전, 서부발전, 동서발전, 남부발전,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 등 11개사가 참석했다.

전력그룹사는 회의를 통해 긴축경영 2조6000억원, 해외사업구조조정 1조9000억원, 부동산 매각 7000억원, 출자지분 매각 8000억원 등 약 6조원 이상의 재무개선을 목표로 설정했다.

먼저 연료비 절감을 위해 발전사의 유연탄 공동구매를 확대하고 구매 국가를 다변화해 연료 구입단가를 절감하기로 했다. 또 장기 계약 선박의 이용을 확대하고, 발전사 간 물량교환 등으로 수송, 체선료 등 부대비용을 줄이기로 했다.

보유 중인 출자 지분 가운데 공공성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지분 외에 모든 지분을 매각하는 방안도 추진할 방침이다.

한전은 한전기술 지분 일부(4000억원, 14.77%)를 매각하고, 한국전기차충전 지분 등은 즉시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한전KDN 등 비상장 자회사 지분은 정부와 협의해 상장 후 매각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타 발전자회사가 지분을 출자한 국내 특수목적법인(SPC) 등에 대해서는 경영 진단을 통해 효율화나 매각을 추진할 예정이다.

부동산의 경우, '매각 가능한 모든 부동산을 매각한다'는 원칙 하에 7000억원 상당의 자산 매각을 조기에 착수하기로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김호빈(오른쪽 두번째)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장현(오른쪽) 한전 KDN 사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한국전력공사 전력그룹사 비상대책회의에 참석,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2022.05.18. chocrystal@newsis.com



의정부 변전소 부지 등 한전 보유 부동산 15개소(3000억원), 그룹사 보유 부동산 10개소(1000억원) 등은 즉시 매각을 추진하고, 나머지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부동산 3000억원의 추가 매각도 이뤄질 예정이다.

해외 자산의 경우, 필리핀 세부 화력발전소와 미국 볼더3 태양광 발전단지 등의 연내 매각을 추진하고, 기타 해외 석탄발전소도 단계적으로 철수하기로 했다. 자산 합리화 차원에서 일부 가스 발전 사업의 매각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한전은 하동화력발전소 1~6호기 보강사업 등 투자사업(1조2000억원)을 뒤로 미루고, 업무추진비 등 경상경비 축소, 발전소 예방정비 공기단축 등을 통해 1조4000억원을 절약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경영혁신도 추진된다. 전력그룹사는 흑자달성 등 재무상황 정상화까지 정원을 동결하고, 조직·인력 운영 효율화, 최적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 그룹사간 유사·중복 업무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통합운영으로 비효율을 없애기로 했다.

정승일 한전 사장과 전력그룹사 사장단은 "현재의 위기 상황을 그간 해결하지 못했던 구조적·제도적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전력그룹사의 역량을 총결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한국전력공사 전력그룹사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하는 그룹사 대표자들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비상대책회의는 유가와 연료비 가격은 급등했지만 전기요금은 동결하면서 올해 1분기 역대 최대규모의 영업손실이 발생한 한국전력공사가 자산 매각 등 자구책을 마련하기 위해 6개 발전 자회사(남동, 중부, 서부, 남부, 동서발전 및 한수원) 대표자들과 한전원자력연료, 한전 KDN 대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2022.05.18. chocrystal@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