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한미정상회담 기간 北도발 가능성…플랜B 있다"

등록 2022.05.18 16:04:43수정 2022.05.18 16:14: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상회담 중 도발시 즉각 방위태세 돌입"
"핵실험 가능성은 낮지만 미사일은 임박"
"北에 백신 지원, 응답 없어 논의 어려워"
"회담 의제중 확장 억제력 강화 비중 커"
"대북 특사 파견? 전혀 논의한 바 없다"
"문정부-바이든 간 소통 아는바도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박미영 양소리 기자 = 대통령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박 3일 방한 기간에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또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코로나 백신 등 인도적 지원에 대한 논의 가능성은 낮게 봤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8일 대통령실 국민소통관 브리핑룸에서 한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 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 차장은 '바이든 방한기간 동안 북한이 ICBM도발 및 바이든 대통령의 DMZ 방문 가능성'을 묻자 "정상회담 2박3일 기간에 북한의 크고 작은 도발이 발생할 경우 그 성격에 따라 기존 일정을 변경하더라도 한미정상이 즉시 한미연합방위태세 지휘통제시스템이 들어가도록 플랜비를 마련해 놓았다"고 답했다.

이어 "현재로선 이번 주말까지 북한의 핵 실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걸로 평가되고 다만, 대륙간탄도미사일을 포함한 미사일 발사준비는 임박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차장은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발표문에 북한 지원 방안이 담기나'라는 질문에는 "우선 북한이 우리에게 직접 코로나라든지, 보건협력에 응하겠다는 대답이 없다"며 "미국도 북한의 뜻을 타진해봤으나 응답이 없는 걸로 안다"고 전했다.

또 "한미가 논의는 할 수 있겠으나 북한의 반응이 있기 전이라 현재로서는 구체적 논의는 어려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차장은 한미정상회담 3대 의제로 꼽히는 북한 도발 대응 방안과 관련해 "크게 세갈래(북한, 경제안보, 아태지역 역내 협력및 글로벌 이슈) 의제를 비중을 얘기할 수는 없지만 안보를 튼튼히 하고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경제안보나 기후변화 등을 논의할 수 있다"면서 "단독회담에서 제일 먼저 짚고 넘어갈 것은 한미간의 확실하고 실효적인 확장억제력을 어떻게  강화할건지 액션 플랜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미연합군사훈련 정상화와 관련한 질문에는 "한미훈련은 5년간 코로나 등 특수 사태에도 있었다"며 "오랜시간 진행된 정례 한미훈련 정상화를 올해 목표로 두고 있다"고 답했다.

대북특사 파견 가능성과 특사로 문재인 전 대통령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선 "우리 정부와 바이든 행정부 내에선 전혀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하고 싶지 않아서가 아니라 우리가 북한 내부 인식을 판단할 때 현재로선 협력을 전제로 한 논의에 응할 분위기가 아닌 걸로 파악하고 있다. 전임 정부와 바이든 간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미간 비핵화 개념에 혼선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완전한 비핵화'라는 한마디에 모든 걸 담고 계속 협의해왔기 때문에 비핵화 개념을 잘게 쪼갤 시간은 없을 것"이라며 "꼭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말은 안하더라도 완전한 비핵화라는 말에 그걸 포함한다고 보고 빨리 진행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