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대통령 "우리 국민 모두는 '광주시민'"…美케네디 연설 모티브

등록 2022.05.18 17:17: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케네디 "자유인의 한 사람으로…난 베를린 시민"
광주행 KTX에서 떠올려 즉석에서 포함된 문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송정역으로 향하는 KTX 특별열차에서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5.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사를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다"는 문장으로 마무리했다. 당초 취재진에 배포된 연설문에는 없던 부분이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18일 해당 문장에 대해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사를 낭독하면서 당초 제공한 연설문에 마지막 문장을 추가했다"며 "광주로 향하면서 떠오른 생각을 즉석에서 포함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주로 가는 KTX에서 떠올린 문구라는 뜻이다.

윤 대통령은 1963년 6월 독일 베를린을 방문한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유명한 연설을 떠올리며 이 문장을 생각했다고 대변인실은 밝혔다.

당시 케네디 대통령은 베를린 시민을 상대로 "2000년 전 가장 자랑스러운 말은 '나는 로마 시민이다' 였다. 이제 자유세계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말은 '나는 베를린 시민이다' 입니다"며 "모든 자유인은 그들이 어디에 살더라도 베를린 시민이라 할 수 있다. 저 역시 자유인의 한 사람으로서 자랑스럽게 말하겠습니다. 나는 베를린 시민이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 그 자체"라며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다"고 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자유와 정의,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5·18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KTX 특별 열차를 타고 광주로 갔다. 이 열차에는 각 부처 장관과 대통령실 수석, 여당 의원 100여명도 함께 탑승했다.

윤 대통령은 5·18 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으로 유족들과 함께 입장했다. 또 행사 말미 양옆 좌석 참석자들과 손을 맞잡고 앞뒤로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