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좌익수 앞 땅볼로 둔갑한 끝내기 안타…"이런 경기는 처음"(종합)

등록 2022.05.19 00:0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두산, 연장 11회말 어설픈 주루 플레이로 승리 날려
아웃 순서 봐달라는 비디오 판독도 실패
SSG 김원형 감독은 "마지막까지 플레이를 완성했기에 행운이 따랐다고 생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2회말 끝에 9대9 무승부를 거둔 두산 선수들이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2022.05.17.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너무 일찍 샴페인을 터뜨렸을까. 아니면 순간적으로 집중력이 떨어졌던 것일까.

두산 베어스의 주루 플레이 실수가 끝내기 안타를 앗아갔다.

두산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SSG 랜더스전에서 2-2로 맞선 연장 11회말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타석에 선 이는 조수행. 조수행은 장지훈의 공을 받아쳐 좌익수 방면으로 보냈다. SSG 좌익수 오태곤이 몸을 던졌지만 공은 포구 직전 그라운드에 닿았다. 근처에서 본 심판의 수신호는 안타였다.

1사 만루에 타구가 외야에 떨어졌으니 끝내기 안타로 이어지는게 당연한 수순처럼 보였다. 3루 주자 김재호는 홈으로 달렸고, 타자 조수행은 1루로 향했다.

여기까진 전혀 문제가 없다.

변수는 1루 주자 안재석, 2루 주자 정수빈으로부터 발생했다. 타구 판단을 확실하게 하지 못한 두 선수가 주루 플레이를 이어가지 않은 것이다.

반면 SSG는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코치진은 "플레이가 끝나지 않았으니 계속 하라"고 주문했다.

오태곤은 벌떡 일어나 내야로 공을 보냈고, 이를 건네받은 SSG 유격수 박성한은 가만히 서있던 정수빈을 태그했다. 이어 2루를 밟아 아직 도착하지 않은 안재석마저 아웃시켰다.

그 결과 좌익수-유격수가 만든 보기 드문 병살 플레이가 탄생했다. 1사에 아웃 카운트 두 개가 잡히면서 김재호의 득점도 인정되지 않았다.

상황이 어느 정도 정리된 뒤 두산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두산측에 따르면 김태형 감독이 확인하려 한 것은 아웃의 순서였다. 1루 주자 안재석의 아웃이 2루 주자 정수빈보다 먼저였다면 포스아웃 상황이 해제되니 정수빈이 아웃 되기 전 홈을 밟은 3루 주자 김재호의 득점이 인정된다는 점에 희망을 건 것이다.

하지만 확인 결과 심판의 판단대로 2루 주자 정수빈(태그), 1루 주자 안재석순으로 아웃 카운트가 잡히면서 결과 또한 바뀌지 않았다.

위기를 넘긴 SSG는 12회초 3점을 몰아치며 5-2 승리를 거뒀다.

SSG 김원형 감독은 "모든 사람들이 졌다고 생각한 순간에도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플레이를 완성했기 때문에 행운이 따랐다고 생각한다. 야구를 하면서 처음 겪는 일이었다"고 기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