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정부 한·미 국방장관 첫 통화…北규탄·확장억제 강조(종합)

등록 2022.05.19 00:51:56수정 2022.05.19 07:1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北 핵실험 준비, 한반도·동북아 긴장 고조하는 도발"
오스틴 美국방 "한국 우크라 지지에 감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18일 저녁, 로이드 J. 오스틴(Lloyd J. Austin Ⅲ) 미국 국방장관과 취임 직후 첫 전화통화를 하는 모습. 2022.05.18. (사진=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한국과 미국 국방장관이 통화로 핵실험을 준비 중인 북한을 규탄하고 미국의 확장억제 약속을 확인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종섭 국방장관은 18일 오후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 취임 후 첫 통화를 했다. 이들은 통화에서 한반도를 포함한 역내외 상황이 엄중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양 장관은 이번 통화에서 "북한의 연이은 탄도 미사일 발사와 최근 핵 실험 준비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평화와 안전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도발 행위"라고 규탄했다.

아울러 한·미 연합 실기동 훈련 등 동맹의 현안과 연합 방위 태세 유지 방안을 협의했다. 이 장관은 오스틴 장관에게 미군 전략 자산 전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한다.

오스틴 장관은 이에 "한·미 동맹을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이 장관과 적극 협력하기를 희망한다"라고 화답했다.

이 장관은 "한·미 동맹 강화는 우리 대외 정책 기조"라고 강조하고, "한·미·일 안보 협력과 우크라이나 관련 대응 등 한국이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긴밀한 파트너십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미국 국방부도 이후 보도자료를 내고 양 장관 통화 사실을 확인했다. 미국 측 자료에 따르면 오스틴 장관은 통화에서 미국의 한국 방어 약속이 철통 같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한다.

아울러 양 장관이 상시 전투 태세(fight tonight) 유지를 약속하고,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적인 행동에 맞서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오스틴 장관은 통화에서 이 장관의 취임에 축하의 뜻도 전했다. 아울러 한·미 연합 방위 태세와 미국의 확장억제를 통해 한국을 방위하겠다는 약속을 강조했다고 미국 국방부는 설명했다.

미국 측 자료에는 이른바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 유지의 중요성이 논의됐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아울러 일본을 포함한 삼국 협력 확대에 양측이 동의했다는 설명도 담겼다.

미국 국방부는 또 "오스틴 장관은 이 장관에게 한국의 계속되는 우크라이나 지지에 감사를 표했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