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칼로 찔러 살해"…'장미맨션', 길고양이 학대 장면 사과

등록 2022.05.19 06:05: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미맨션' 포스터 . 2022.05.19. (사진= 티빙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은해 기자 = 티빙 드라마 '장미맨션' 측이 길고양이 학대·살해 장면에 대해 사과하고 동물 촬영 시 안전 확보를 약속했다.

장미맨션 제작진은 지난 18일 티빙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양이 등장 장면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촬영 전 문제가 될 수 있는 장면을 동물 없이 촬영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며 "일부 장면은 CG 등 기술 한계로 인도주의적 방식으로 훈련된 고양이를 동물 업체를 통해 섭외했다"고 밝혔다.

이어 "동물 촬영 장면은 전문가 입회 하에 진행했고 촬영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출 및 앵글 구도를 변경했다. 실제 가학행위 없이 간접적인 묘사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현장에서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촬영에 동원된 고양이는 사후 관리 후 안전하게 보호 중"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장미맨션' 고양이. 2022.05.19.(사진=애니픽쳐스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면서 "많은 분들의 조언에 따라 해당 장면이 포함된 4회 서비스를 즉시 중단했다. 신속하게 해당 장면 삭제 후 업로드할 예정"이라며 "동물 보호와 복지를 위해 정부의 가이드라인 수립에 적극 동참하며 앞으로도 동물 촬영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13일 티빙에서 1~4회가 공개됐으나 현재 1~3회만 감상할 수 있다.

앞서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이날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미맨션' 4회에 잔혹한 고양이 살해 장면이 방영됐다"며 "학대범이 고양이를 칼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다. 찌르는 행위와 소리가 생생하게 묘사됐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드라마 내에 동물이 여러 차례 등장하고 있어 어떤 장면이 실제 살아 있는 동물이 동원된 것이며, 어떤 장면이 컴퓨터 그래픽 연출인지 확인이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또 "훈련된 동물이라도 고양이 특성상 극도의 스트레스에 노출될 수 있는 연출이다. 날로 동물 학대 범죄가 잔혹해지고 실제 많은 고양이들이 처참하게 희생되고 있다"며 "굳이 드라마에서까지 이런 장면을 상세히 연출하는 것은 불필요하게 자극적"이라고 비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장미맨션' 고양이 학대 장면. 2022.05.19.(사진= 카라 인스타그램 캡처, 티빙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드라마 속 누구도 학대범의 범죄 행위를 제지하지 않는 것은 동물 학대가 처벌받지 않는 행위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해당 장면이 고양이 혐오 글이 자주 올라오는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서도 이미 조롱거리로 언급됐다"고 덧붙였다. 카라는 2020년부터 동물 촬영 미디어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배포했다.

가이드라인에는 ▲동물 촬영과 관련된 모든 법률적인 조항 및 허가 절차를 숙지하고 위반 사항이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동물의 보호자 또는 보호자가 지정한 대리인이나 훈련사, 필요에 따라 수의사가 촬영 현장에 있어야 한다. ▲동물에게 부상을 입힐 수 있는 장애물이나 위협은 없는지 환경 조건을 면밀하게 조사해야 한다 ▲집고양이의 경우 연기를 위해 인도주의적인 방식으로 훈련된 고양이에 한해 영화에 출연시킬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다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제작진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비판 여론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다. 누리꾼들은 "고양이 몸에 고의로 물을 묻히고 목덜미를 잡아들고 흔드는 행위가 가학 행위가 아니라고 생각하나요?" "현실에서 고양이 학대 범죄가 얼마나 많이 일어나는 줄 알고 있나요?" "때리거나 죽이는 것만 가학행위가 아니다. 낯선 환경에서 거친 방식으로 잡아 연기할 때 정서적 학대를 당한다" "사후 관리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했나요? 어떤 전문가가 고양이를 학대하도록 그냥 놔두나요"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지난 1월에는 KBS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촬영에 동원된 말이 제작진에 의해 강제로 넘어진 후 일주일 뒤 목숨을 잃었다. 말 학대 논란이 불거지고 동물 촬영 시 안전 확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은 상황에 많은 이들이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장미맨션'은 사라진 언니를 찾기 위해 집에 돌아온 '지나'(임지현)가 형사 '민수'(윤균상)와 함께 수상한 이웃을 추적하면서 예상치 못한 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다. 배우 정웅인, 이문식, 조달환, 이미도, 김도윤, 고규필, 이주영, 정애리 등이 출연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e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