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옐런 미 재무 "러시아 부채 상환 틈새 수단 25일 종료"

등록 2022.05.19 06:43:56수정 2022.05.19 07:5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 채권자에 대한 부채 상환 불가능 디폴트 위험 커지나
"이미 자본시장 배제된 러 디폴트 따른 부수효과 없을 것"

associate_pic

[브뤼셀=AP/뉴시스]벨기에 브뤼셀 유럽연합(EU) 청사를 방문한 재니트 옐런 미 재무장관(왼쪽)을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옌 EU 집행위원장이 맞이하고 있다. 2022.5.17.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재니트 옐런 미 재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서방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러시아가 부채를 상환하도록 허용함으로써 디폴트(지불불능)에 빠지지 않도록 해온 틈새수단을 종식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옐런 장관은 독일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틈새수단 허가가 5월25일 시한 만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것으로 미 CNN이 보도했다.

그는 "아직 최종 결정은 내리지 않았지만 계속될 것 같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틈새수단 허가가 종료되면 러시아는 미국 채권자들에 대한 부채를 상환할 수단을 사실상 잃게 돼 디폴트에 빠질 위험이 커진다.  러시아는 1917년 볼셰비키 혁명 이후 100년 이상 동안 디폴트에 빠진 적이 없다.

미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러시아 중앙은행, 재무부, 국부펀드 등을 제재했다. 그러나 미 재무부는 부채 상환을 위한 자금 이체를 허가했다.

옐런 장관은 "러시아에 처음 제재를 부과할 당시 일정 기간 동안 투자자들이 채권을 처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자금 이체를 허용하는 제재 면제 수단을 마련했다. 당시 면제에 시한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고 강조했다.

옐런 장관은 면제 종료로 인한 부수효과에 대해 우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러시아는 현재 국제 금융시장에서 기채할 수 없다. 자본 시장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러시아가 부채 상환을 위한 합법적 방안을 마련하지 못해 기술적으로 지불 불능이 된다고 해도 러시아의 상황이 크게 달라질 것으로 보지 않는다. 이미 국제 자본시장에서 축출됐으며 계속 배제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