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동여지도 보러 가볼까'…명품 유물 100점 한 자리에

등록 2022.05.19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역사박물관,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 선봬
대동여지도, 용비어천가 등 분야별 100여점 전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역사문화특별전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을 오는 20일부터 8월7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2022.05.19. (사진 = 서울역사박물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역사박물관은 19일 서울역사문화특별전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을 오는 20일부터 8월7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서울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을 기념한 특별전시이며 그동안 유물 수집의 결실을 시민과 공유하고자 마련한 자리이다.

박물관 소장품 중에서도 '대동여지도', '용비어천가', 청진동 출토 항아리와 같이 한양을 대표할 수 있는 보물 15건, 유형문화재 25건을 포함한 유물 100여 점을 엄선해 분야별로 총 망라했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하는 소장품은 조선 시대 한양의 사대부와 기술관, 장인들에 의해 생산된 것들이다. 또한 한양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전국 각지에서 수집된 특산공예품을 포함하고 있다.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에서는 명품이 생산되고 소비되었던 으뜸 도시 한양의 풍경을 지도·서화·고문서·전적·공예의 순서에 따라 살펴볼 수 있다.

전시 구성은 ▲지도 땅을 그린 그림 ▲서화 한양의 글씨와 그림 ▲고문서 한양의 옛 문서 ▲전적 한양에서 출판된 옛 책 ▲공예 경공장이 선도한 문화 등으로 나뉜다.

특별전과 연계한 이벤트와 교육 프로그램 '사라진 한양의 보물을 찾아라'도 준비했다. 전시 연계 관람 SNS 이벤트는 6월28일부터 진행할 예정이며 이벤트에 참여한 관람객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교육 프로그램 운영 기간은 6월7일부터 8월6일까지이다. 초등학생(3학년 이상) 동반 가족, 또는 다문화 가족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및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누리집(museum.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용석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조선 왕실과 한양 양반의 고급스러운 취향을 담아 전국 각지에서 생산되고 한양에서 소비되었던 명품들을 감상하면서 우리 조상의 지혜와 솜씨를 엿볼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시민의 자산인 박물관의 소장품에 대해서도 이해를 높이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