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진 영동군수 후보 "돈봉투 금권선거, 군민 자존심에 상처"

등록 2022.05.19 11:34: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9일 오전 영동군청서 기자회견

associate_pic

[영동=뉴시스] 조성현 기자 =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북 영동군수 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윤석진 후보가 19일 오전 영동군청 군정홍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2.05.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영동=뉴시스] 조성현 기자 =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북 영동군수 후보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윤석진 후보는 19일 "국민의힘 정영철 후보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충북 영동군청 군정홍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일 충북 언론을 도배한 소위 '돈봉투 금권선거'는 영동 군민의 자존심에 큰 상처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 후보는 '사돈이 모르고 선의로 한 행동'이라고 해명했지만, 제 사돈이 소위 돈 봉투를 돌리며 금권선거를 한다면 가만히 계실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정 후보는 제가 네거티브하고 있다며 허위사실유포로 검찰에 고발했다"며 "저는 당당하기에 사법기관이 부르면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도 했다.

정 후보는 "과거 저의 뼈아픈 실수는 지난 영동군의원 세 번의 선거에서 여러 차례 지적되고 공격당했지만, 군을 위해 일 하라는 군민의 명령으로 3선 군의원과 의장으로 선택받아 왔다"며 "이제는 흑색선전, 돈봉투 금권선거, 마타도어 등의 선거 문화는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윤석진은 군민 여러분을 위해 140여 가지의 정책 공약을 바탕으로 선거법을 준수하며 군수 선거를 진행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대한민국 영동시대, 영동군민 행복시대를 군민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