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루나·테라 투자자들, '합수단 부활' 남부지검에 고소장

등록 2022.05.19 1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합수단 부활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 및 고발
특가법상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 혐의 주장
"지속 불가능한 수익 보장으로 투자 유치"
"합동수사단, 피해자들 억울함 해소해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태블릿에 루나 거래지원 종료예정 안내가 표시되고 있다. 2022.05.1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테라 폭락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등을 검찰에 고소 및 고발했다. 고소장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동수사단)이 부활한 서울남부지검에 제출됐다.

투자자들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엘케이비앤파트너스는 19일 오후 테라폼랩스와 권 대표, 테라폼랩스 공동창업자인 신현성씨를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및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동수사단)에 고소·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테라폼랩스 등이 알고리즘상의 설계 오류 및 하자에 관해 제대로 고지하지 않은 행위, 백서 등을 통해 고지한 것과는 달리 루나코인의 발행량을 무제한으로 확대한 행위가 기망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신규 투자자 유인을 위해 '앵커 프로토콜'을 개설해 지속 불가능한 연이율 19.4%의 이자 수익을 보장하면서 수십조원의 투자를 유치한 것은 유사수신행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새 정부들어 부활한 남부지검의 합동수사단이 사건을 맡아 수사해주길 기대하고 있다.

이들은 "이 사건은 복잡하고 법리적인 쟁점도 많으며 피해 규모도 천문학적"이라며 "2년여만에 새롭게 출범한 합동수사단이 피해자들의 억울함을 해소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엘케이비앤파트너스는 앞으로도 법적 대응에 동참할 투자자들의 신청을 받겠다는 계획이다.

루나·테라 사태는 시가총액만 50조원이 넘어섰던 테라폼랩스 코인의 연쇄 급락 사건을 가리킨다.

테라폼랩스는 연 20%의 이율을 지급한다고 홍보해왔으나, 이달 초 테라의 가격이 1달러 아래로 떨어지는 등 페깅 시스템이 불안정해지자 루나의 가격마저 급락하며 일주일 만에 시가총액의 대부분이 증발했다. 루나는 테라폼랩스의 스테이블 코인 테라의 달러화와의 페깅(가치 고정)을 지지해주는 암호화폐다

금융당국 조사에 따르면 루나 코인 투자자는 약 28만명으로 추산된다. 투자자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에서도 테라폼랩스 대표를 고소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