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2개 기관장 한 자리에…'서울 중소기업 지원협의회' 개최

등록 2022.05.19 1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기중앙회 서울본부·서울중기청 등 공동개최
유관기관 발굴 중소기업 관련 규제·애로 논의
중기청·기보 등 기관별 업무·협조사항 등 공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서울지역 중소기업 애로해소를 위해 22개 기관장이 한 자리에 모였다.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와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서울중기청)은 19일 중소기업DMC타워에서 '2022년 5월 서울지역 중소기업 지원협의회'를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원협의회는 지난 1월 '지역중소기업 육성 및 혁신촉진 등에 관한 법률' 제정에 따라 체계적인 지역 중소기업 육성·지원을 위해 서울중기청, 서울시, 서울소재 특별행정기관, 중소기업 지원기관, 기업인 협·단체 등 22개 기관으로 구성된 지역단위 법정 협의체다.

이번 회의에서는 협·단체와 유관기관을 통해 발굴된 중소기업·소상공인 관련 규제 및 애로사항을 논의했다. ▲국내기업 해외지점 및 해외지사 설치신고 시 설치인정 추천 애로 ▲폐플라스틱 수입제한조치 한시적 폐지 ▲중대재해처벌법 준수 관련 중소기업 지원체계 마련 등이 논의됐다.

지원제도 안내 등 간단한 내용은 이 자리에서 소관 기관이 바로 답변을 줬다. 법·제도 개선 등 중장기과제는 충분한 검토 후 향후 협의회에서 추진현황을 공유하기로 했다. 이후 기관별 주요업무 및 협조사항도 공유했다.

서울중기청은 '서울 4대 미래성장산업 R&D 지원계획'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협력하고 있다. 서울 4대 미래성장산업인 ▲의류 ▲바이오·의료 ▲디지털문화콘텐츠 ▲정보기술(IT)에 4대 기술인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접목을 지원하는 계획을 전했다. 향후 유관 기관이 공동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역량 결집을 요청했다.

기술보증기금(기보)는 올해 신설된 '탄소가치평가보증 지원사업'을 소개했다. 신재생에너지 분야, 연료전환, 탄소저감기술개발·사업화 등 온실가스 감축 성과가 있거나 예상되는 전 업종을 대상으로 올해 50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서울지회에서는 '5월 여성최고경영자(CEO) 경제포럼’에 많은 참여를 요청하는 한편, 기관별 지원사업에 여성기업을 우대해줄 것을 강조했다.

김영신 서울중기청장은 "지원협의회는 앞으로도 규제 및 기업애로 발굴·해소의 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기관 간 지원역량을 결집하여 서울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윤성 중기중앙회 서울지역본부장은 "서울지역 중소기업의 애로해소와 규제개선을 위해 22개 기관장들이 모여 머리를 맞대 큰 의미가 있었다"며 "제34회 중소기업주간을 맞아 공동 개최한 이번 지원협의회를 통하여, 규제개선으로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민간주도 경제 성장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