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립중앙박물관, 휴관 사과..."전시 예매 변경 가능"

등록 2022.05.19 14:33: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바이든 만찬에 중앙박물관 21일 휴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은 21일 휴관 결정에 대해 "관람객에게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중앙박물관 관계자는 "21일 전시를 예매한 사람들에게 개별 연락하고, 원하는 일자로 예매를 변경해주고 있다"며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1주년 기념전이 열리는 기획전시실은 이날 오후 2시30분 예매분까지만 입장 가능하며, 오후 4시30분부터 휴관이다. 오후 2시30분 전에 관람하는 것으로 시간 변경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박물관은 전날 홈페이지에 "21일 국가중요행사로 인해 기획 전시실을 제외한 모든 시설에 대해 임시 휴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국가중요행사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공식 만찬이다.

갑작스러운 공지에 예약자들은 SNS(소셜미디어)에 "이런 중요한 변경사항을 3일 전에 알려주다니 퍽이나 민주적이다", "청와대 놔두고 대체 뭐하는 것인지", "이제 누구 만찬할 때마다 저런 시설 가는 것이냐" 등의 비판이 잇따랐다.

한편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만찬에는 행정부·의회·경제계·학계·스포츠계 등 50여명이 참석한다. 미국 측에서는 수행원을 포함해 30여명이 함께 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립중앙박물관은 18일 홈페이지에 "21일 국가중요행사로 인해 기획전시실을 제외한 모든 시설에 대해 임시 휴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사진=국립중앙박물관 홈페이지 화면 캡처) 2022.05.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