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원제약, 글라세움 비만치료제 신약 후보물질 도입

등록 2022.05.19 14:21: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비만치료제 신약 후보물질 HSG4112의 라이선스 계약 체결식’ 진행

associate_pic

대원제약 백승열 부회장(왼쪽), 글라세움 유상구 대표가 19일 서울 대원제약 본사에서 열린 ‘비만치료제 신약 후보물질 HSG4112 라이선스 계약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원제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대원제약은 비만 및 당뇨 치료제 개발 기업인 글라세움의 비만치료제 신약 후보물질 ‘HSG4112’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HSG4112는 비만을 비롯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고지혈증, 고혈압 등 심혈관 질환 예방 및 치료를 위해 글라세움이 개발 중인 비마약성 물질로, 현재 국내 임상 2상이 시작돼 투약이 진행되고 있다.
 
HSG4112는 세포 내에서 PON2 단백질을 통해 미토콘드리아의 기능을 개선함으로써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산화적 스트레스와 염증을 해소하는 역할을 한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HSG4112는 우리 몸 내부 환경을 만성 염증 상태에서 정상 상태로 회복시킴에 따라 미토콘드리아로 하여금 지방 소비를 촉진시키고 기초대사량을 높여 비만은 물론 각종 대사질환까지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계약으로 대원제약은 글라세움으로부터 HSG4112에 대한 사용권을 확보하고 신약 개발, 허가, 발매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작년 한 해 국내 비만 치료제 시장은 약 1440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대원제약 백승열 부회장은 “비만을 비롯해 각종 만성질환으로 장시간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