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성인용품까지"… 미성년자 노리는 '대리구매'

등록 2022.05.19 20:5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스토리추적M’ 영상 캡처 . 2022.05.19. (사진 = MBN 제공 )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하는 대리구매 범죄가 심각하다.

19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MBN 시사·교양물 '스토리추적M'에서는 미성년자들을 노린 SNS 대리구매 계정에 대해 살펴보는 한편 대리구매라는 새로운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본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기반으로 이른바 '댈구'가 성행하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댈구'란 대리구매의 준말로 미성년자 구매금지물품인 술·담배 등을 대리 구매해주는 대신 수고비 명목으로 일정 금액을 수수료로 챙기는 행위다.

특히 과거에는 술·담배 위주였지만 최근에는 마약성 식욕억제제와 성인용품까지 확장된 것으로 확인돼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는 명백히 불법일 뿐만 아니라, 여성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성적 요구와 2차 성범죄까지 이어져 제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일탈행위를 벌이는 미성년자도 문제지만 이를 돈벌이로 악용하는 성인에게도 더 큰 책임을 묻고 단속을 강화해 제재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