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토부·서울시·강동구, 내주 둔촌주공 조합 실태점검 나선다

등록 2022.05.19 16:39:29수정 2022.05.19 18:43: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는 23일부터 내달 3일까지 9일 동안 합동점검
용역업체 선정·계약, 자금차입·예산편성 등 점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국내 최대 재건축단지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시공사업단이 타워크레인 해체를 시작했다. 시공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은 당초 계획대로 오는 7월까지 현장 내부의 타워크레인을 모두 철거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은 17일 오후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에서 멈춰버린 크레인 모습. 2022.05.17.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의 공사 중단 사태가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좀처럼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강동구가 다음주부터 둔촌주공 재건축 아파트 조합에 대한 실태 점검에 나선다.

1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국토부와 서울시, 강동구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은 오는 23일부터 내달 3일까지 조합 사무실에 상주하며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의 운영실태 전반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다.

합동점검단에는 국토부, 서울시, 강동구청 등 실태점검반과 함께 회계사, 변호사 등 외부전문가가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점검단은 용역업체 선정 및 계약, 자금차입·예산편성 등 회계처리, 총회 개최 등 정보공개를 비롯해 전반적인 조합 운영에 대해 살펴볼 예정이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공사중단 기간 장기화에 따른 조합원 피해 증가와 주택공급 차질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국토부와 서울시가 합동 점검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조합과 시공사업단 간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여러 차례 물밑 중재에 나섰지만 이렇다 할 성과가 없자 국토부까지 포함한 합동점검단을 꾸리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둔촌주공 현장의 갈등은 새 조합 집행부가 전임 조합장과 맺은 약 5586억원 공사비 증액 계약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시작됐다. 현 조합 집행부는 이 계약이 한국부동산원의 감정 결과를 반영한 총회를 거치지 않았고, 당시 조합장이 해임된 당일에 증액 계약이 맺어져 적법하지 않은 계약이라고 주장했다.

시공사업단은 지난 4월15일 공정률 52%인 상황에서 공사를 전면 중단하고 유치권 행사에 돌입했다. 이어 갈등이 장기화할 조짐이 보이자 최근 사업지 일부 구역에서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을 시작했다.

조합은 시공사업단을 대상으로 공사계약 무효소송을 진행 중이며, 지난달 16일 조합 총회를 열어 '2019년 공사계약 변경의 건 의결 취소' 안건을 의결했다. 조합 측은 또 공사중단이 10일 이상 계속될 경우 계약 해지를 총회에 상정하겠다고 주장했지만 현재는 정부의 중재를 기다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