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순천매실 올해 첫 수확…6월까지 생산·출하 이어져

등록 2022.05.19 17:25: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해는 꿀벌 개체수 감소로 출하량 감소 전망

associate_pic

순천농협이 19일 순천시 해룡면에서 올해 첫 매실 수확을 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농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순천=뉴시스] 김석훈 기자 = 전남 순천 매실의 올해 첫 수확 및 상품 출하가 본격화되고 있다.

순천농협(조합장 강성채)은 19일 순천 매실을 첫 수확하는 등 본격적인 매실 출하 시기에 접어들었으며, 오는 6월 말까지 출하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순천농협에 따르면 해룡면에서 시작된 매실 수확은 순천시농업기술센터 장성주 과장, 농협중앙회 순천시지부 조상명 지부장, 순천농협 강성채 조합장이 참여해 힘을 보탰다.

순천농협의 작년 매실 유통은 3600t, 60억원으로 계획된 농가소득 증대 및 판매사업 실적을 모두 달성했다.

하지만 올해는 개화기 꿀벌 개체 수 감소에 따른 수정 불안과 일부 지역 냉해 등으로 출하량은 전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순천시는 연평균 기온과 강수량이 매실 재배에 최적지이며 역사와 전통이 가지고 있는 지역으로 순천 선암사 선암매(천연기념물 488호)의 경우 약 600년 수령으로 순천 매실 역사의 맥을 이어오고 있다.

매실은 대표적인 알칼리 식품으로 체질 개선, 간장보호, 식중독 예방, 간 기능 회복과 해독작용, 소화불량 해소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매실에는 구연산, 호박산, 사과산 등의 유기산이 풍부하고 칼슘, 인, 칼륨 등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어 피부미용, 피로회복, 숙취 해소에도 좋아 자연이 준 최고의 선물로 불리기도 한다.

순천농협은 순천 매실의 경쟁력 및 고품질화를 위해 매실과원 전지 전정 인력지원, 농가 경영비 경감을 위한 매실 박스 외 영농자재, 판촉 활동 등을 지원하고 있다.

강성채 조합장은 "올해 첫 매실 출하를 통해 순천 매실에 우수성을 알리고 지속적인 소비자 홍보 및 판촉 활동을 전개해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