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은혜 "잃어버린 4년 회복"…경기도정 혁신방안 발표

등록 2022.05.19 19:03:32수정 2022.05.19 20:26: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법카 유용 의혹' 원천 차단…"투명 도정으로 거듭나겠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6·1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 인근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5.19.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잃어버린 경기도정 4년을 회복하겠다"며 도정 혁신을 방안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불거진 도내 각종 부정의혹을 발본색원 하고, 행정혁신을 이뤄내 '대장동을 넘어 뉴 노멀(New Normal)로 향하는 경기도정'을 약속했다.

먼저 이재명 전 지사 재임기간 발생한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을 원천 차단하고, 투명한 경기도정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법과 원칙에 입각한 도비 집행을 위해 업무추진비 상세내역과 영수증을 전부 공개하고, 법인카드 사적유용 적발 시 징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제2의 대장동게이트' 방지를 위해 전임 도지사가 계획·추진·승인한 부동산 개발사업을 전수조사 하고, 일정 수준 이상의 시·군 개발사업 시 경기주택도시공사(GH)의 참여를 의무화한다.

김 후보는 도의 투명한 예산집행을 위해 시민단체 이권카르텔도 바로잡겠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도지사 치적 홍보를 위한 과도한 홍보비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화폐 운영기관의 적정성을 재검토해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환수 등 각종 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내부 자정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도 감사관을 감사원 출신 등 전문성과 중립성을 갖춘 인사로 임명하고, 보복성 감사가 이뤄질 수 없도록 원칙을 마련할 계획이다.

새 정부의 기조에 맞춰 그동안 세금 낭비로 비판을 받아 온 '관사'를 경기도민의 품으로 돌려드린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정책실장 폐지, 정무직·별정직 공무원들의 도정개입 최소화 ▲산하 공공기관의 낙하산 인사 문제 재검토 ▲로봇·AI 등을 활용한 행정혁신 ▲경기도형 디지털플랫폼 정부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 후보는 "이재명 전 지사 시절 각종 불법·부정 의혹으로 얼룩진 경기도정을 바로 잡지 않고서는 도정 혁신은 요원하다. 흔들리는 공직기강을 바로 잡고, 오직 도민을 위해 존재하는 경기도정으로 반드시 돌려 놓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