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용태, '강북이 제일 못 산다' 宋 발언에 "갈라치기" 비판

등록 2022.05.19 20:31: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서울 노원역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선거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김용태 국민의힘 선대위 부위원장은 19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강북이 제일 못 산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다른 당 후보에게 이런 말씀 드리는 게 좀 그렇지만, 선거를 지려고 아주 작정을 하신 듯 보인다. 그렇지 않고서야 저런 말씀을 하셨다는 게 믿기지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께서는 연일 국민통합을 외치시며 노력하고 있는데 송영길 후보는 벌써부터 서울시민을 강남·강북으로 갈라치기라도 하려는 겁니까. 정상적인 정치를 보고 싶다"고도 지적했다.

송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 강북 지역을 찾은 이유에 대해 "강북이 제일 못 산다. 강남과 비교했을 때 GDP가 20배 이상 차이 난다"고 언급한 뒤 시장이 되면 강북지역 발전에 행정력을 집중 투입하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