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통영·고성지역위 박지성 전 사무국장 탈당

등록 2022.05.19 21:22: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동료 당원 100여 명과 함께 탈당

associate_pic

[통영=뉴시스] 신정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통영·고성지역위원회 박지성 전 사무국장은 19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동료 당원 100여 명과 함께 탈당을 선언했다.(사진=독자 제공).2022.05.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통영=뉴시스] 신정철 기자 = “개인의 영달을 위해 사조직화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경남 통영·고성지역위원회(이하 지역위)의 현실을 시민들께 알리고자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통영·고성지역위원회 박지성 전 사무국장은 19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분골쇄신의 마음으로 동료 당원 100여 명과 함께 땀과 숨결이 배어있는 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이 날 박 전 국장은 "통영 최초의 민주당 시장이 탄생한 지난 지방선거 이후 지역위는 청년 지도자를 발굴하고 비례대표를 공개 모집해 뜻있고 참신한 청년 정치인을 양성해야 한다고 한결같은 목소리로 다짐해 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방선거에 목전에 닿자 미래를 위한 젊은 인재 양성은 외면한 채 당을 위해 헌신한 당원에게 당을 위해 희생해 달라는 노골적인 요구로 돌아왔다.

그는 “민주적 경쟁 체재와 당 공헌도는 무시되고 정책과 이념 표방은 사라졌다. 오로지 자신들만의 기득권, 공천 나눠 먹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민주적 절차가 사라진 통영의 진보는 무사안일주의로 변질했고 미래가치는 죽었다”고 단언하며 “지난 선거 때 시장을 만들었다는 자만으로, 다시 민주당이 집권할 것이라는 오만으로 일관하다 정권 재창출도 실패했고 시장 당선도 불확실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통과 협치 민주 이념을 주창해 왔지만, 일부 몇몇이 밀실에서 의사를 결정하고 당원 의견을 철저하게 무시하는 집행부의 처사를 도저히 묵가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년의 꿈과 희망 색깔이 사라진 지역 진보정당으로 변절해 가는 현실을 바로잡아야 한다. 미래를 내다보고, 미래를 위해 투자하고, 청년의 꿈을 짓밟지 않는 진정한 진보로 거듭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