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온실가스 국제감축 지원 본격화…실무추진단 운영

등록 2022.05.20 07:38:00수정 2022.05.20 09:0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업이 주도하는 국제 감축 사업 추진
협력 대상국별 프로젝트·정보 도출 예정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2019.09.03.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실무추진단' 구성 등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에 대한 지원 체계를 본격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산업부는 올 상반기에 국제감축 이행 체계, 투자와 구매 지원 방식, 국가별 협력 방안 등에 대한 3건의 정책 연구에 착수했다.

또한 지난 2월 '산업·에너지 부문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협의체' 발족에 이어, 실무 추진기구인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실무추진단'을 구성해 이날 첫 회의도 열었다.

산업부는 실무추진단을 통해 파리 기후변화협정 제6.2조에 따른 산업·에너지 부문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을 기업이 주도하며 비용을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지원 체계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파리 협정 제6.2조에 따른 양자 협력사업에서는 국가 간 온실가스 감축 실적 상응 조정과 사업 관리감독 방법 등에 대한 양자 협정이 필수적이다.

이에 따라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을 위한 협정 이행체계' 정책 연구를 통해 양자 협정 부속 표준문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사업 공동 운영·관리·검증 지침 등 세부 운영체계 표준안도 내놓을 예정이다.

아울러 양자 협력 감축사업은 탄소중립기본법 제35조에 따라 '국제감축사업 지원제도 가이드라인 마련' 연구 용역을 통해 구체적인 투자·구매 등 지원 기준과 절차를 만들 방침이다.

이 밖에 '국제감축 유망분야 발굴 및 협력모델 설계' 연구를 통해 협력 대상국별로 유망 프로젝트, 행정·법률·세제 등 국제감축사업 정보도 도출한다.

산업부는 '국제감축사업 종합지원 플랫폼'도 구축해 기업들에 제공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2030 NDC에서 국제감축사업의 규모와 비중은 산업과 수송 부문에 버금갈 정도로 막대하다"며 "철저한 준비를 통해 비용 효과적으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