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테슬라 3대 주주, 머스크에 '150억 달러 자사주 매입' 요구

등록 2022.05.20 02:44:35수정 2022.05.20 08:0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해 50억 달러, 내년에 100억 달러 매입"
"180억 달러 현금 보유고는 그대로 둬야"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테슬라의 3대 주주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에게 내년까지 150억 달러(약 19조1700억원)의 자사주를 매입할 것을 요구했다고 CNBC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의 3대 개인주주라고 주장하는 화교 기업가 레오 코관은 이날 마틴 비차 투자담당 선임 이사에 보내는 트윗에서 "테슬라 주식을 올해 50억 달러, 내년에 100억 달러를 사들일 계획을 즉각 발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잉여 현금 흐름을 자사주 매입 자금으로 사용해야 한다"며 "180억 달러의 현금 보유고를 건드려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올린 트윗에선 테슬라의 올해 1분기 잉여 현금흐름이 22억 달러에 달했다면서 자본 지출을 고려하면 올해 80억 달러, 내년에 170억 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트윗에선 테슬라가 완전 자율주행과 옵티머스 봇, 새로운 공장에 투자하는 동시에 저평가된 주식을 다시 살 수 있다고 주장했다.

테슬라는 CNBC의 논평 요청에 즉각 답하지 않았다.

이 요구는 테슬라 주가가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테슬라 주가는 전날 6% 이상 하락했다. 올해 기준으론 30% 이상 빠졌다.

자사주 매입 계획은 기업이 자기 회사 주식의 시장 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미리 정해진 수량만큼 자사주를 매입하는 전략적 계획이다. 기업은 주주들에게 자본을 반환하기 위해 자사주를 매입하는 방식을 사용하기도 한다.

CNBC에 따르면 자사주 매입은 지난해 8500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애플이 가장 많았고 알파벳과 메타가 그 뒤를 이었다. 또 구글 모기업인 알파벳은 지난달에 700억 달러 자사주 매입 계획을 발표했다.

코관은 바이두와 엔비디아, 차이나 모바일 등 주식을 모두 매각한 뒤 테슬라에 '몰빵' 투자를 해 큰 수익을 거둔 인물이다. 포브스는 지난해 10월 그가 이를 통해 수십억 달러를 벌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는 2019년 10월 머스크를 직접 만난 뒤 그의 열렬한 팬이 됐다. 그는 "머스크는 지구상에서 내가 가장 존경하는 유일한 사람"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