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건희 여사, 바이든 만날 듯…만찬장 방문 가능성

등록 2022.05.20 11:33:02수정 2022.05.20 14:58: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질 여사 동행 안 해, 외교 데뷔전 미뤄져
"김 여사 측, 여러 가능성 놓고 검토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외빈 초청 만찬에 입장하고 있다. 2022.05.10.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한미 정상회담 기간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환영의 입장을 표할 기회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0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 방한 기간 김 여사가 공식 일정에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에 대해 "김 여사 측에서 여러 가능성을 놓고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통상 외국 정상이 배우자와 함께 방문할 경우 별도의 친교 일정이 진행된다. 하지만 이번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는 질 여사가 동행하지 않아 김 여사의 외교무대 데뷔전은 미뤄지게 됐다.

그렇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첫 한국 방문인 만큼 김 여사가 공식 행사에 깜짝 등장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환영 입장을 표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과 오는 21일 오후 바이든 대통령과의 첫 번째 정상회담을 가진 뒤 환영 만찬을 주최한다. 이 자리에 김 여사가 잠시 들러 인사하는 동선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한편 김 여사는 오는 22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KBS '열린음악회' 관람을 검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