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에어서울, 비행기 모니터에 '실종아동 사진' 띄운다

등록 2022.05.21 04:14: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에어서울 실종아동찾기 캠페인 (사진 = 에어서울) 2022.5.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에어서울은 25일 세계 실종아동의 날을 맞아 경찰청과 함께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은 장기실종아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하기 위해 에어서울이 지난해부터 경찰청과 협력해 펼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경찰청으로부터 장기실종아동의 정보를 제공받아 25일부터 한 달간 항공기 내 모니터에서 실종 아동의 얼굴과 이름 등을 노출한다.

기내에서는 실종 아동 43명의 실종 당시 모습과 경찰청의 '나이변환 몽타주' 기술로 재현한 현재 추정 모습, 실종 장소 등의 정보가 담긴 영상이 반복 상영된다.

올해는 캠페인을 확대해 공항 카운터에서 승객에게 배부되는 수화물표 부착 종이에도 실종아동들의 정보가 노출된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장기실종아동 가족들의 절실한 마음을 담아 올해도 경찰청과 뜻깊은 캠페인을 지속하게 됐다"며 "기내 모니터가 장착된 항공기를 활용해 국민적 관심이 필요한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