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檢 임시사령탑' 이원석…검찰총장 인선절차 시작할듯

등록 2022.05.22 09:00:00수정 2022.05.22 14:3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원석 신임 대검 차장, 이번주 업무시작
'특수통'으로 정평나…중수부서 尹과 인연
대검 기조부장으로 尹 보좌…'기획능력' 有
총장 임명 전 수사지휘 등 업무 수행할 듯
한동훈, 이번주 총장 후보추천위 구성할까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신임 대검찰청 차장검사인 이원석 제주지검장이 지난 19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에 위치한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희생영령에게 참배하고 있다. 2022.05.16.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검찰이 지휘부 공백을 해소하고 조직 재정비에 나서는 가운데, 차기 검찰총장 인선을 위한 절차가 이번 주 본격화될 전망이다. 여러 후보들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가운데 새 정부 초대 검찰총장의 윤곽도 곧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차기 검찰총장이 임명되기 전까지는 이원석(53·사법연수원 27기) 제주지검장이 임시 사령탑으로서 주요 수사를 지휘하고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히 박탈) 법안 시행에 대비할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검사장은 오는 23일부터 신임 대검찰청 차장검사로 부임한다.

이 검사장은 대검 옛 중앙수사부(중수부) 연구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검사 등을 거친 특수통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윤석열 대통령과는 지난 2011년 중수부에서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수사한 인연 등이 있다.

이 때문에 한동훈 법무부 장관으로선 이 검사장이 전국 특수수사를 총괄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 전국 검찰청에는 진상규명이 시급한 굵직한 특수사건들이 많다. 한 장관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수사지휘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당분간 이 검사장의 지휘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 검사장은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에 임명됐을 당시에는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최측근에서 보좌하기도 했다. 이에 검찰 내부에선 특수수사 능력뿐 아니라 기획 업무에도 탁월한 능력이 있다고 인정받으며, 윤 대통령에게도 직언을 아끼지 않는 편이라고 한다.

약 3개월 뒤 검수완박 법안이 시행되는 가운데, 직접수사 범위를 규정하는 대통령령을 정비하고 변화하는 수사 상황에 대비해 매뉴얼을 만드는 등 기획 업무도 절실한 상황이어서 이 검사장의 역할이 필요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9. photo@newsis.com


이런 가운데 차기 검찰총장을 인선하기 위한 절차도 이번주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 장관은 이번주 중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후보추천위)를 소집할 것으로 보인다. 후보추천위는 ▲검사장으로 재직했던 사람 ▲법무부 검찰국장 ▲법원행정처 차장 ▲대한변호사협회장 ▲한국법학교수회장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 ▲변호사 자격이 없는 각계 전문가 3명(여성 1명 이상) 등 9명으로 구성된다.

현직으로는 이두봉(58·25기) 인천지검장, 박찬호(56·26기) 광주지검장 등이 물망에 오른다. 외부인사 중에는 윤 대통령과 가까운 문찬석(61·24기) 전 검사장도 유력 후보다.

후보추천위가 꾸려지면 일주일간 추천을 받은 뒤 후보추천위에서 최종 압축을 거치는 과정이 필요하다.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도 야당의 견제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최종 임명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관측된다.

결국 이 검사장이 당분간 임시 사령탑으로 주요 수사를 지휘하고 검수완박 시행에 대비하는 중책을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