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인단말기 특허출원 '활발'…중소기업 기술개발 주도

등록 2022.05.22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특허청, 무인단말기 특허출원 최근 10년간 연평균 16%↑
22년간 1459건 출원에서 최근 2년간 400건 넘어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무인단말기(키오스크) 기술별 특허출원 동향(2000~2021).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코로나19로 결제시스템에도 비대면 방식이 확산되면서 무인단말기(키오스크) 시장서 경쟁우위를 점하기 위한 특허출원이 최근 크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특허청은 무인단말기 관련 특허출원이 2000년부터 2021년까지 총 1459건이 나왔고 이 중 2012년부터 2021년까지 최근 10년 동안 연평균 16%의 성장세를 보이며 960건이 출원됐다고 밝혔다.

특히 2018년부터 급증해 2017년까지 30~50건 수준을 보이다 2018년 111건, 2019년 169건, 2020년 228건, 지난해 176건을 기록했다.

22년간 출원된 무인단말기를 기술별로 분석하면 모바일 장치와 정보 송수신을 통해 결제를 진행하는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이 266건으로 가장 많이 출원됐다. 이어 사용자의 얼굴이나 음성을 인식하거나 물품의 재고관리를 위한 인공지능 기술 66건, 사용자 신원을 지문이나 홍채 등 생채정보를 이용해 식별하는 인증 기술이 56건으로 뒤따랐다.

출원인별 비율로는 중소기업이 54%로 특허출원을 주도하고 있으며 개인 26%, 대기업 10%, 대학 4%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특허출원을 주도하고 있는 중소기업 가운데 소기업이 52%, 벤처기업이 34%로 혁신기업들의 특허출원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 다출원인 순위를 살펴보면 비즈모델라인 26건, 효성TNS 17건, 삼성전자 14건, 하나시스 11건, 아이피오닷넷 11건 순으로 나타나  다양한 기업들이 출원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허청 제어기계심사과 박재우 심사관은 "최근 들어 대기업의 키오스크 시장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주요 기술개발 및 특허 확보를 위한 경쟁은 한층 더 격화될 전망이다"이라며 "우리 기업들의 키오스크 시장에서 새로운 먹거리 창출의 기회로 활용키 위해선 강한 지식재산권 확보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