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동물농장' 봉부부 가슴 찡한 러브스토리…"사람보다 낫네"

등록 2022.05.21 05: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봉부부  2022.05.20 (사진=TV동물농장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혜민 인턴 기자 = SBS 동물농장에서 가슴 찡한 러브 스토리를 전한다.

22일 오전 9시 30분에 방송하는 SBS 'TV 동물농장에서 간절한 요청을 받고 대구의 한 식당을 찾는다. 4년 넘게 식당에 찾아와 밥을 먹고 간다는 견공부부 봉식이와 봉순이가 그 주인공.

지난 4년간 가게 문턱이 닳도록 찾아와 밥을 먹고 가던 녀석들이, 지난 겨울 봉순이의 배가 점점 불러오기 시작하면서 찾아오는 횟수가 부쩍 줄어 걱정이라는 사장님.

때마침 사장님 가게에 나타난 봉 부부. 배가 많이 고팠는지 허겁지겁 밥을 먹는 봉순이와 주변을 살피며 봉순이 곁을 지키는 봉식이. 늘 아내 봉순이가 먹고 난 뒤 남은 밥을 먹는다는 봉식이는 그마저도 봉순이가 움직이기 시작하자 밥을 먹다 말고 따라나선다. 이런 모습에 마을 주민들 사이에선 닭살 부부로 유명하다고.

하지만 이들 부부에겐 아픔이 있었다. 둘 사이에 여러 차례 새끼들이 태어났지만 녹록치 않은 길 생활에 새끼들이 잘못되는 일이 많았다는 것. 그런 상황에서 또 다시 봉순이의 배가 불러오고 있어, 식당 사장님은 물론 동네 주민들까지 걱정이 많다. 그도 그럴 것이, 출산 시기가 지났는데도 계속 배가 불러 있으니, 혹여나 뱃속의 아이들에게 문제가 생긴 건 아닌지 조마조마하다는 것.

이에 봉 부부 구조에 나선 제작진 덕에 두 녀석 모두 무사히 구조가 됐고, 구조 후 병원으로 옮겨진 봉순인 곧장 초음파 검사가 진행되었다. 봉순이의 배속에 정말 새끼들이 있는 걸까? 봉식이와 봉순이의 특별한 러브 스토리가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까.


◎공감언론 뉴시스 eebb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