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감시황]코스피, 하루 만에 2600선 회복…'바이든 효과'

등록 2022.05.20 15:53: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바이든 방한 기대감에 1%대 반등…외인·기관 매수
2차전지·자동차 강세…한미 협력방안 논의 기대

associate_pic

[앤드루스공군기지=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한국과 일본 순방을 위해 전용기에 탑승하면서 인사하고 있다. 2022.05.20.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미국의 소매업체의 어닝쇼크로 인해 뉴욕 주요 증시와 함께 동반 하락했던 코스피가 하루 만에 2600선을 탈환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방한에 대한 기대감에 외인과 기관의 매수세에 힘입어 대형주를 중심으로 1%대 반등했다.

20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2592.34)보다 46.95포인트(1.81%) 오른 2639.29에 장을 닫았다. 지수는 13.44포인트(0.52%) 오른 2605.78에 출발한 뒤 점차 상승폭을 키워갔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전일 미국 증시가 하락했지만 중국의 경기 부양책 확대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1%대 반등했다"며 "외국인의 현·선물 매수세가 확대되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도 1270원 초반까지 하락하면서 위험선호 심리가 확대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나홀로 1조390억원 어치를 팔아치웠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966억원, 8373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3.21%)과 화학(3.17%), 기계(3.07%), 운송장비(2.20%), 철강금속(1.99%), 금융업(1.96%), 의약품(1.75%), 건설업(1.50%) 순으로 일제히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일제히 올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 일정으로 주목받은 대장주 삼성전자는 0.74%(500원) 상승한 6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LG화학(8.57%)과 LG에너지솔루션(4.45%), 카카오(3.23%), 삼성SDI(2.37%) 기아(2.19%) 순으로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863.80)보다 16.08포인트(1.86%) 상승한 879.88에 거래를 종료했다. 지수는 4.51% 내린 722.91에 출발해 하락폭을 지속 줄였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이 나홀로 2054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072억원, 1073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도 일제히 상승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5.71%)와 카카오게임즈(5.18%), 펄어비스(4.69%), 에코프로비엠(3.92%), 셀트리온제약(3.52%) 순이다.

김 연구원은 2차전지와 자동차 관련주 강세에 대해 "올 하반기부터 LG에너지솔루션과 GM 합작 배터리 플랜트 가동 전망과 바이든 대통령 방한 후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을 만날 예정이란 소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현대차의 미국 조지아에 전기차 공장 건설 계획에 따른 한미 협력 방안이 논의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