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산시장 선거전, 시장서 첫 유세 대결

등록 2022.05.20 16:02:00수정 2022.05.20 16:02: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조현일 "공설시장 3곳 야시장 개설 운영"
오세혁 "전 시민 재난지원금 지급"

associate_pic

국민의힘 조현일 경산시장 후보 유세 *재판매 및 DB 금지

[경산=뉴시스] 강병서 기자 = 경북 경산시장 선거에서 맞대결을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조현일 후보와 무소속 오세혁 후보가 20일 경산시장에서 유세 대결을 펼쳤다.

국민의힘 도의원·시의원 후보자들과 함께 유세전에 나선 조 후보는 “(시장에 당선되면) ‘개인택시 200대를 증차한다’는 등 나를 향한 흑색선전과 네가티브가 극심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공천이 언제 끝났는데 아직도 공천 타령을 하고 있다”며 오 후보 진영을 겨냥했다.

조 후보가 시장 단수 공천을 받은데 대해 공천 경쟁을 했던 일부 예비후보들이 강력 반발하고, ‘불공정 공천’으로 선거 이슈로 삼자 조 후보는 이날 ‘공천 타령’으로 맞불을 놓았다.

전통시장 활성화와 관련해 조 후보는 “경산시장 주차장 문제를 해결하고 경산·자인·하양 공설시장은 야시장을 개설해 운영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또 “경산의 10개 대학이 참여하는 연합축제를 경산 중앙로에서 개최하는 계획을 세우겠다”고 했다.

무소속 오세혁 후보는 무소속 연대 후보들과 함께 이날 경산시장에서 유세를 했다.

조현일 후보의 단수 공천에 반발해 오 후보를 지원하는 유윤선 전 예비후보는 지지 연설에서 “국민의힘이 사천으로 시민 자존심을 짓밟고 우롱한 행위에 대해 반드시 심판을 하자”고 호소했다.

associate_pic

무소속 오세혁 경산시장 후보 유세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등단한 오 후보는 조 후보에 대한 공격은 하지않고 주요 공약을 설명했다.

그는 “시장에 당선되면 전 시민들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 재정 상황을 파악하고 재원을 확보해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후보 캠프측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기위해 전 시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공약을 세웠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또 경산시장 공설화사업 지원 등 시장 현대화 계획 공약도 마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b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